[서울 가볼만한 곳] 세종문화회관, 야수파 명작 앙드레 드랭 '빅벤' 래핑
[서울 가볼만한 곳] 세종문화회관, 야수파 명작 앙드레 드랭 '빅벤' 래핑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7.0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빅 벤'을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이 속속 업로드
야수파 명작 '빅 벤'을 볼 수 있는 세종문화회관을 서울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
출처 연합뉴스, 서울 세종문화회관 앙드레 드랭의 '빅 벤' 래핑
출처 연합뉴스, 서울 세종문화회관 앙드레 드랭의 '빅 벤' 래핑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을 뒤덮은 영국 런던의 시계탑 풍경이 눈길을 끌고 있다.

세종문화회관이 지난달 22일 32개 중앙계단에 래핑한 이미지는 야수파 명작으로 꼽히는 프랑스 화가 앙드레 드랭의 '빅 벤'이다. 

이글거리는 태양이 사방으로 내뿜은 빛줄기가 빅 벤을 포함한 런던 일대를 뒤덮다시피 한 그림이다. 한낮의 풍경을 빨강이나 주황, 노랑이 아닌 초록과 파랑으로 채색해 신비로움을 증폭시킨다. 

1906년 런던을 찾은 26살의 화가 드랭은 눈앞의 풍경을 단순히 캔버스에 옮기는 것이 아니라, 산업화·도시화로 격변하던 새로운 시대를 표현하고자 했다. 

'빅 벤'은 세종미술관에서 진행 중인 야수파·입체파 걸작전 '혁명, 그 위대한 고통- 20세기 현대미술의 혁명가들'에서 아시아 처음으로 공개됐다. 

출처 연합뉴스, 서울 세종문화회관 앙드레 드랭의 '빅 벤' 래핑
출처 연합뉴스, 서울 세종문화회관 앙드레 드랭의 '빅 벤' 래핑

중앙계단을 무대로 계절별 마케팅을 진행 중인 세종문화회관은 이번 시즌 콘셉트를 '세종 포레스트'로 설정하고, 세종미술관 전시와 연계해 '빅 벤'을 래핑했다.


관련기사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딥 블루 계열의 '빅 벤'은 더 호응을 얻는 분위기다.

광화문 소재 회사에 다니는 박모 씨는 3일 "요즘 출근길 버스에서 내리면 세종문화회관 계단에 저절로 눈이 간다"라면서 "빅 벤 그림은 시원하면서도 강렬한 느낌"이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빅 벤'을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이 속속 업로드되고 있다.

세종문화회관은 이달 31일까지 '빅 벤' 래핑을 유지할 예정이다. 프랑스 트루아현대미술관 소장품을 기반으로 한 세종미술관 야수파·입체파 전시는 9월 15일까지 진행된다.

출처 연합뉴스, 서울 세종문화회관 앙드레 드랭의 '빅 벤' 래핑
출처 연합뉴스, 서울 세종문화회관 앙드레 드랭의 '빅 벤' 래핑

---------------------------------------------------------------------------
세종문화회관, 야수파 명작 앙드레 드랭 '빅벤' 래핑

야수파 명작 '빅 벤'을 볼 수 있는 세종문화회관을 서울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빅 벤'을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이 속속 업로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