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서 고대 궁전 유적 등장... 극심한 가뭄 때문
이라크서 고대 궁전 유적 등장... 극심한 가뭄 때문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7.0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타니 제국 시기 궁전 유적과 벽화 발굴
출처: 독일 튀빙엔 대학 홈페이지
출처: 독일 튀빙엔 대학 홈페이지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이라크 북동부 쿠르디스탄 지역의 한 저수지에서 극심한 가뭄 때문에 수위가 낮아지며 3천400년 전 고대에 있었던 궁전 유적이 나타났다고 1일(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이 궁전은 케뮌(Kemune)으로 알려져 있는데 강에서 약 20m 떨어진 높은 지대 위 세워졌으며, 이후 이 지대는 두께 2m의 진흙 벽돌로 쌓여진 벽으로 보강됐다고 전해졌다. 또한 붉은 색과 푸른 색의 벽화도 발견된 것으로 밝혀졌다.

쿠르드-독일 연구진은 이 유적을 통해 미타니 제국에 대해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말했다. 미타니 제국은 고대 근동 지역 중 연구 진행이 가장 더딘 제국이다.

고고학자 이바나 풀지스는 이는 "고고학적으로 대단한 발견"이라고 말하며 "미타니 제국 시기의 벽화가 발견된 것이 이 지역에서는 케뮌이 두 번째"라고 전했다.


-------------------------------------------------

이라크서 고대 궁전 유적 등장... 극심한 가뭄 때문

미타니 제국 시기 궁전 유적과 벽화 발굴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