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결혼까지 성공한 축구선수 '19살 때부터 만난 연상'
구자철 결혼까지 성공한 축구선수 '19살 때부터 만난 연상'
  • 김민정
  • 승인 2019.07.07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철 결혼까지 성공한 축구선수 '19살 때부터 만난 연상'

구자철의 결혼이 눈길을 끈다.

구자철의 결혼이 눈길을 끈다.

구자철은 2013년 결혼에 골인했다. 상대는 19살 때부터 만난 연상의 여인. 6년여 열애 끝에 웨딩마치를 올렸다. 그는 한 방송에서 “2007년 제주 유나이티드 소속이었을 당시 처음 만났다”면서 “첫사랑인데, 아내는 그 사실을 아마 모를 것”이라고 말해 주변의 야유 섞인 부러움을 샀다. 그의 아내는 제주 토박이로 알려져 있다.

구자철은 또 “경기에서 메달을 따야겠다는 생각보다 빨리 끝나고 가서 지금의 아내를 만나고 싶다는 생각만 계속했다. 메달을 따고 바로 제주도로 가서 장인, 장모님께 인사를 드렸다”며 로맨티스트의 면모를 자랑하기도 했다.

구자철은 지난 2월 축구 국가대표 은퇴 소회를 밝혔다.

주요기사


구자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이 끝나고 지금까지 달려왔던 11년의 세월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라고 말했다.

구자철은 "2008년 처음으로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데뷔했던 날,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최종엔트리에서 탈락 후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느꼈던 상심과 좌절,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 득점왕과 독일 진출,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 등이 생각난다"고 전했다.

이어 "태극마크를 달고 뛴다는 건 대한민국을 대표한다는 의미였고, 이 때문에 많은 책임감과 부담감이 따랐다"고 털어 놓았다. 그는 "성원해주신 국민들과 팬, 집에서 발을 동동 구르며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을 아내와 가족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우리 선수들이 더 힘을 낼 수 있도록 많이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구자철은 마지막으로 "목표를 정하고 (그동안) 꿈을 향해 최선을 다했다"며 "앞으로 주위를 살피고 주변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HN 포토
김민정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