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고흥] 입소문 타고 순항하는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고흥 관광 사업 살릴까
[MHN고흥] 입소문 타고 순항하는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고흥 관광 사업 살릴까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7.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에서 한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최소 7일부터 최대 30일까지 1팀당 1일 5만원 한도 숙박비 지원
▲ 고흥에서 한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순조로운 진행

[문화뉴스 최윤진 기자] 지난 6월부터 고흥군이 시작한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이 참여자들의 호평 속에 순항하고 있다.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체류형 관광 사업으로, 광주·전남 이외의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최소 7일에서 최대 30일까지 1팀당 1일 5만원 한도로 숙박비를 지원해 고흥에서 ‘머무는 관광’이 될 수 있도록 한다.  

고흥군은 팔영산 편백치유의 숲 테라피센터와 연계해 여행 콘셉트를 '치유'와 '힐링'으로 잡고, 군에서 운영하는 숙소인 팔영산 자연휴양림, 마복산 목재문화체험장 및 마을에서 운영하는 “전라남도 가고싶은 섬” 연홍도 펜션까지 3곳을 숙소로 지정했다. 

고흥군은 해당 프로그램 22팀 50여명 신청자들에게 고흥 관광 홍보 과제를 주고, 참가자들은 여행 중 실시간으로 SNS나 온라인 매체를 통해 후기를 올려 효과적으로 고흥을 홍보하고 있다.  

특히, mbc 라디오 “여성시대”에 첫 번째 여행 참가자 남 모 씨가 보낸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사연이 방송되면서 고흥 관광이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주요기사


참가자들은 “분청사기 만들기, 목재 가공 체험, 편백 스파 체험, 숲 치유 프로그램 참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면서 고흥의 매력에 빠져들었으며, 치유와 힐링의 멋진 추억으로 간직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고흥군은 국립공원 팔영산과 나로도 봉래산의 울창한 편백 숲이 더운 여름의 열기를 식혀주고, 소록도와 나로우주센터, 거금도 해안일주도로 등의 관광명소와 함께 유자와 활어, 한우 등 싱싱하고 품질이 우수한 농수축산물이 풍성해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등 고흥의 멋과 맛을 즐기기에는 한 달이 짧게만 느껴질 것”이라고 밝혔다.

--------------------------------

[MHN고흥] 입소문 타고 순항하는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고흥 관광 사업 살릴까 

'고흥에서 한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최소 7일부터 최대 30일까지 1팀당 1일 5만원 한도 숙박비 지원



 
MHN 포토
최윤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