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오진성, 국내 활동 금지였던 '응급실' 시절...어떤 사연이?
이지 오진성, 국내 활동 금지였던 '응급실' 시절...어떤 사연이?
  • 임현경
  • 승인 2019.07.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슈가맨' 방송화면
사진=JTBC '슈가맨' 방송화면

 

[문화뉴스 MHN 임현경 기자]  izi(이지)보컬 오진성이 14일 오후 방송한 MBC '복면가왕'에 출연 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응급실' 활동 당시 안타까운 사연을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는 그룹 iZi(이지)의 보컬 오진성이 출연했다.

주요기사

당시 방송에서  오진성은 "어른들로부터 상처도, 유혹도 많이 받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응급실이 1위를 할 때 회사와 문제가 생겨서 국내 활동이 금지됐다. 그래서 일본에서 밴드로 활동했다"며 "우울증이 생겨 노래로 풀다 보니 목이 많이 상해서 수술을 두 번이나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오진성은 지난 2005년 이지로 데뷔, 곡 '응급실'로 큰 사랑을 받았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