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X 101 '박선호', 탈락 후 밝은 모습으로 인사 전해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7.1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도전... 최선을 다해 후회는 없어

 

출처: 박선호 인스타그램
출처: 박선호 인스타그램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프로듀스 X 101'에 연습생으로 출연했던 '박선호'가 탈락 후 인사를 전했다.

지난 13일 박선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개월 만에 인사를 전한다며 장문의 소감을 올렸다.

"프로듀스x101를 통해 저를 응원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신 국민프로듀서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꼭 꼭 꼭 드리고 싶었습니다."라는 감사의 표현으로 시작해 "어렸을 적 저의 이루지 못한 꿈이 가슴 깊이 미련이 남아 한이 되어있었는데, 프로듀스x101이 제겐 마지막 남은 미련을 풀어줄 수 있는 기회"였다며, "두렵고 무서웠던 마음이 컸었는데 이 기회가 아이돌이라는 꿈과 무대 위에서 춤을 추고 노래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 같아서 정말 마음 단단히 먹고 용기를 내어 도전"했다고 지원 계기를 밝혔다.

"프로그램 안에서 연습, 무대경연, 경쟁을 통해 때론 지치기도 하고 상처를 받을 때도 있었지만 그 시간들이 행복하고 즐거웠습니다! 국민 프로듀서 님들의 응원 때문에 제가 포기하지 않을 수도 있었고요."라고 그간의 기억을 회상하기도 했다. 

"데뷔라는 꿈을 이루진 못했지만 저에겐 마지막 무대였던 컨셉 평가무대까지 정말 최선을 다했고, 무대 위에서 사랑을 받고 행복함을 느끼었기에 아쉬움은 남아도 후회는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소회를 밝히며, 더불어 프로그램 제작진과 트레이너로 수고해준 분들과 국민프로듀서에 대해 감사함을 잊지 않고 전했다. 

박선호는 지난 12일 '프듀X' 3차 순위발표식에서 25위로 안타깝게 생방송 진출을 목전에 두고 탈락하게 됐다.

'프듀X' 출연 전 연기자로 활동했던 그의 앞으로의 활발한 행보를 기대해 본다.

 

다음은 박선호 인스타그램 소감 전문

안녕하세요 박선호입니다!
4개월 만에 이렇게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프로듀스x101를 통해 저를 응원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신 국민프로듀서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꼭 꼭 꼭 드리고 싶었습니다.
어렸을 적 저의 이루지 못한 꿈이 가슴 깊이 미련이 남아 한이 되어있었는데, 프로듀스x101이 제겐 마지막 남은 미련을 풀어줄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처음엔 도전을 하는 것이 맞을까... 두렵고 무서웠던 마음이 컸었는데 이 기회가 아이돌이라는 꿈과 무대 위에서 춤을 추고 노래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 같아서 정말 마음 단단히 먹고 용기를 내어 도전하게 되었어요. 프로그램 안에서 연습, 무대경연, 경쟁을 통해 때론 지치기도 하고 상처를 받을 때도 있었지만 그 시간들이 행복하고 즐거웠습니다! 국민 프로듀서 님들의 응원 때문에 제가 포기하지 않을 수도 있었고요. 
데뷔라는 꿈을 이루진 못했지만 저에겐 마지막 무대였던 컨셉 평가무대까지 정말 최선을 다했고, 무대 위에서 사랑을 받고 행복함을 느끼었기에 아쉬움은 남아도 후회는 없을 것 같습니다. 
4개월 동안 저희 101명을 위해 많은 애정을 가지고, 예뻐해 주시고, 노력해주신 프로듀스x101 PD님들, 작가님들, 제작진님들! 그리고 트레이너쌤 윤정쌤, 영준쌤, 재승쌤, 유미쌤, 석훈쌤, 치타쌤!
그리고 저희 101명의 원픽 이동욱 대표님!!!
정말 고생 많으셨고 정말 많이 많이 감사했습니다 !!
제게 이 4개월이라는 시간은 평생 잊지 못할 아주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이 추억을 함께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 우리101명연습생 친구들, 국민프로듀서님들 너무 감사했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나아가겠습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

------------------------------------------

프로듀스 X 101 '박선호', 탈락 후 인사 전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도전... 최선을 다해 후회는 없어

 







 
MHN 포토
김예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