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5당 대표 내일 회동…일본 경제규제에 대한 대응 강조하는 합의문 발표되나
文대통령-5당 대표 내일 회동…일본 경제규제에 대한 대응 강조하는 합의문 발표되나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07.1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김해공항 일본여행 취소 잇따라…문의도 뚝 끊겨
대통령 회동 앞두고 중진 연석회의·정책의총 열고 의견 수렴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한국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로 여겨지는 일본 정부의 기습적인 수출 규제 강화로 한일 관계가 벼랑 끝으로 치닫고 있다.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부산항과 김해공항을 이용해 일본으로 가려던 여행객의 예약 취소가 줄을 잇는 등 국내에서 일본 불매운동이 열렬히 이루어지는 한편, 일본 사회에서 살아가는 한국인들이 점차 영향을 받고 있다.
 
민간 영역은 상대적으로 아직 덜한 편이긴 하지만, 인허가 문제가 걸려 있는 행정 등 공공부문에선 그런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 정부를 상대로 비판 발언의 수위를 높였던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 5당 대표와의 청와대 회동을 하루 앞둔 17일 이날 일본 경제보복 대응책을 점검하는 등 준비에 힘을 쏟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식 일정을 비운 채 수출규제 사태 등에 대한 참모진의 보고를 받으며 현재 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정치권은 이번 회동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고, 초당적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리는 만큼 회동 참석자들이 한 목소리로 '대원칙'을 천명하는 합의문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여야는 회동에 큰 기대를 걸면서 초당적 협력에 거듭 방점을 찍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엄중한 시기에 열리는 회동인 만큼 초당적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전했다.
---------------------------------------
부산항·김해공항 일본여행 취소 잇따라…문의도 뚝 끊겨
대통령 회동 앞두고 중진 연석회의·정책의총 열고 의견 수렴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