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인터뷰] 조정석 "'거미' 만나 너그러워져...차기작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MHN 인터뷰] 조정석 "'거미' 만나 너그러워져...차기작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7.1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종영 인터뷰
조정석 "신혼 소소하게 즐겨" / "'응답하라' 시리즈 팬, 감독·작가님에 대한 믿음 있어"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지난 16일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조정석과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시대의 외침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서사를 그린 작품이다. 조정석이 맡은 '백이강'은 극중 이복형제 중 형으로, 악행을 일삼던 이방에서 동학농민군 별동대장에 오르며 격동의 역사 한 가운데에 선 인물이다.

출처: 잼엔터테인먼트 / 배우 조정석
출처: 잼엔터테인먼트 / 배우 조정석

Q.  '소정석'이라 불릴 정도로 최근 몇년간 쉬지 않고 작품을 하고 있다. 이를 가능케 하는 원동력이 궁금하다.

조정석: 연기가 재밌어서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그 이유다. 여러 장르를 도전하고 시도하는 이유도 거기 있다. 앞으로도 계속 시도하고 도전하고 모험할 것 같다. 연기적으로 내가 잘하는게 있어도 그것만 보여주고 싶지 않다. 나도 나를 다 모르니까, 내가 모르는 '나'를 끄집어 내는 과정이 재밌다. 거기서 에너지가 나온다.

Q. 그렇다면 작품을 선택 할때도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이 기준이 되는가?

조정석: 그렇다기 보다는 내가 재미를 느끼는게 중요한 것 같다. 도전만 하다 끝내는 건 아니니까. 내가 재밌어야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신다고 생각한다.

Q. 거미와의 결혼이 배우 조정석에게 영향을 미친 부분이 있다면?

조정석: 꼭 결혼을 해서라기보다, '거미'라는 사람을 만난 것 자체가 나에게 좋은 영향을 주었다. 거미씨를 만나서 보다 너그러워졌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았다.

Q. 신혼이지만 아무래도 서로 바쁘다보니, 신혼을 즐기기 쉽지 않을 것 같다.

조정석: 신혼생활은 소소하게 즐기고 있다. 녹두꽃 전에 신혼여행도 잘 다녀왔다. 거미씨도 전국투어 중이고, 나도 바로 영화 홍보에 들어가다보니 많이 바쁘다. 우리 일상 자체가 뭔가 다이나믹하고 스펙터클한 에피소드는 없다. 정말 소소하게 살고 있다.

출처: 잼 엔터테인먼트 / 배우 조정석
출처: 잼 엔터테인먼트 / 배우 조정석

Q. 거미와 작품에 관해 많이 얘기하는 편인가?



조정석: 서로 작품에 대해 자주 얘기하고 피드백 해준다. 녹두꽃 할때는 서로 바빠서 다른 작품 할 때보다 얘기를 많이 못해서 아쉽다. 전국 투어 콘서트 하면 꼭 가서 봤었는데, 이번에는 아직도 공연을 못 볼 정도로 바빴다.

Q. 작품이 끝나고 쉴 때는 주로 뭘하면서 지내는지?

조정석: 집돌이다. 아무래도 전국을 돌아다니며 촬영하다 보니 집에 오면 그냥 집에만 있고 싶다. 쉰 기간이 길다면 자주 돌아다니고 사람을 만나겠지만, 요즘에는 정말 집에만 있다(웃음).

Q. 차기작으로 신원호PD, 이우정 작가의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확정했다.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조정석: 개인적으로 '응답하라' 시리즈의 팬이다. 감독님, 작가님과 같이 작업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특히 의사들에 소소한 삶의 이야기가 매력적으로 다가오더라. 굴곡있는 굵직한 이야기가 '녹두꽃'이었다면, 이번에는 소소한 삶의 이야기가 끌리고 궁금하더라. 감독님과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있어서 더 강하게 끌린 것도 있다.

Q. 올해 안에 '이것만은 꼭 이루고 싶다'라는게 있다면?

조정석: 영화 '엑시트'의 흥행. 정말 잘되면 좋겠다. 흥행에 대한 목마름, 갈증이 있다. 경쟁작이 라이온킹 등 많지만, 정말 잘 되면 좋겠다.

 

-----------

[MHN 인터뷰] 조정석 "'거미'만나 너그러워져...차기작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지난 16일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종영 인터뷰
조정석 "신혼 소소하게 즐겨" / "'응답하라' 시리즈 팬, 감독·작가님에 대한 믿음 있어"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