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VS 진화 어머니...짜개바지, 씹던 닭고기 갈등 뭐길래?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7.1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함소원 VS 진화 어머니 팽팽한 대립
'짜개바지'는 중국서 배변 훈련 도움 위해 보편적으로 입히는 옷
출처: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함소원, 진화 부부
출처: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함소원, 진화 부부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이 시어머니와의 육아 방식 차이로 태도 논란을 빚으며 네티즌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배우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진화의 어머니는 부부를 위해 한국까지 찾아왔고, 두 사람이 데이트를 즐기도록 혜정이의 육아를 자처했다.

진화의 어머니 덕분에 부부는 여유로운 데이트를 즐기며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그간 육아로 지쳤던 진화는 "이렇게 데이트하면 둘째도 금방 생기겠어"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집으로 돌아온 함소원은 짜개바지를 입고 있는 혜정이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짜개바지란 중국 육아 문화 중 하나로 가랑이 부분을 터 배변 훈련에 도움을 주는 바지다. 중국에서는 보편화 되어 있으나 한국에서는 생소한 문화이다.

이에 함소원은 "한국에서는 이런 거 안 입힌다"며 기저귀를 채우려 했지만 어머니는 "바쁠 때나 기저귀를 차고 평소에는 안 차는 게 좋다. 이걸 입혀야 기저귀를 빨리 뗀다"며 짜개바지를 입힐 것을 권유했다.

출처: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함소원, 진화 부부와 진화 어머니
출처: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함소원, 진화 부부와 진화 어머니

식사 시간에도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의견으로 팽팽하게 맞서며 갈등을 보였다.

삼계탕을 먹던 어머니는 씹던 닭고기를 뱉어 혜정이에게 주려 했다. 진화가 "애한테 먹이면 안 된다. 세균 옮는다"고 말렸지만 어머니는 "내가 괜찮으니까 아이도 괜찮다"며 꿈쩍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어머니는 자신이 먹던 숟가락으로 국물을 떠 혜정이에게 주려 했고, 참다 못한 함소원은 "숟가락에 어머니 침 묻지 않았냐. 애한테 이렇게 주시면 안 된다"고 단호히 말했다. 시어머니는 서운함을 숨기지 못했고, 다음날 말 없이 사라져 함소원을 놀라게 했다. 

방송 이후 함소원의 태도를 지적하는 네티즌과 지지하는 네티즌으로 양분되어 논란이 생겼고, 함소원은 SNS를 통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사과했다.

함소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 걸 알았습니다.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꾸어 나가겠습니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면서요. 그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라며 반성의 태도를 보였다. 

함소원의 사과에도 논란은 식지 않는 모양새다. 함소원, 짜개바지 등이 여전히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랭크되어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

'아내의 맛' 함소원 VS 진화 어머니...짜개바지, 씹던 닭고기 갈등 뭐길래?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함소원 VS 진화 어머니 팽팽한 대립
'짜개바지'는 중국서 배변 훈련 도움 위해 보편적으로 입히는 옷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