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지역문화는 내가 만든다... 문체부 '우리가 만드는 지역문화 토론회' 개최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7.1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3개월간 전국 10개 도시서 이루어져
문화 관련자뿐 아니라 일반 주민도 참여 가능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출처: 문화재청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18일부터 3개월 동안 '우리가 만드는 지역문화 토론회'가 전국 10개 지역에서 열린다. 

균형 있는 지역문화 발전을 위해 의견을 수렴하고자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18일 오후 2시 전주 전라북도청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며, 이후 순차적으로 열릴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주관하는 이 토론회는 지역문화 균형 발전과 특성화, 생활문화 활성화, 문화도시 육성과 같이 지역문화 진흥을 위한 다양한 정책 제안을 받아 '제2차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2020~2024)' 수립 과정에 반영하고자 마련됐다.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은 지역문화진흥법 제6조에 의해 문체부가 지역문화 진흥을 위해 5년에 한 번씩 수립·시행·평가하는 계획이다. 

올해 제1차 기본계획(2015~2019)가 만료되기 때문에 내년부터 5년간 추진할 새 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문체부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오는 현장 의견들을 수렴해 올해 말까지 2차 기본계획을 발표할 방침이다.  

출처: 문화재청
출처: 문화재청

토론회는 원탁회의로 토의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며,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지역 문화예술기관 및 단체,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뿐만 아니라 지역 문화예술인 및 문화전문인력, 일반 주민 등 현장에서 참가 등록을 하면 누구든지 참여 가능하다. 

참가자는 토론회에서 직접 의견을 발표하거나 현장에서 정책제안카드를 작성해 제안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상향식 지역문화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많은 지역문화 관계자들과 주민들이 토론회에 참여해 지역에 꼭 필요한 정책을 제안하고 열띤 토의를 펼쳐 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우리동네 지역문화는 내가 만든다... 문체부 '우리가 만드는 지역문화 토론회' 개최

18일부터 3개월간 전국 10개 도시서 이루어져
문화 관련자뿐 아니라 일반 주민도 참여 가능 



 
MHN 포토
최윤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