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날씨] 태풍 '다나스' 오는 20일 고비, 전국적으로 큰 영향
[주말 날씨] 태풍 '다나스' 오는 20일 고비, 전국적으로 큰 영향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7.1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미세먼지 상태 '좋음'
태풍 '다나스' 주말에 남해지역에 큰 영향 미칠 것
출처: 기상청 / 주말 날씨

[MHN 문화뉴스 진현목 기자] 7월 셋째 주 주말은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19일 케이웨더에 따르면 오는 20일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강풍을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다. 중북부지방은 새벽에서 아침 사이 소강상태를 보일 때가 많겠다. 전국이 아침 최저기온은 21도에서 24도, 낮 최고기온은 24도에서 30도 사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0일 아침 기온은 21~25도, 낮 기온은 24~31도 가 되겠다. 오는 21일 아침 기온은 22~25도, 낮 기온은 27~32도 가 되겠다. 

출처: 에어코리아 / 주말 미세먼지

오는 20일은 북상하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 19일 미세먼지 농도는 대부분 지역에서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하겠으나, 수도권은 대기 정체로 오전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0일 미세먼지 농도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1일에는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나겠으나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전(12시)에 대부분 그치겠다. 환경부 기준 미세먼지농도는 전국 ‘좋음’ 단계를 보이겠다. 오는 21일에는 태풍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새벽에 제주도와 전라도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다.

 

출처: 에어코리아 / 19일 미세먼지

태풍 다나스는 오는 20일 정오 무렵 전남 해남 부근 해안가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세력이 조금 강해지면서 이동 속도가 느려지고 있지만 큰 흐름은 변화가 없는 상황이다. 소형급 약한 태풍인 '다나스'는 중국 상하이 남동쪽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이다. 현재 예상 진로대로 라면 오는 20일 오전 7시, 제주도 북쪽 해상을 통과해 오전 10시 진도 부근을 지나 정오 무렵에는 전남 해남 부근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전남과 영남 내륙을 거쳐 20일 밤 7시쯤, 포항 북쪽에서 동해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강풍보다는 이례적인 집중 호우를 동반할 가능성이 커 대비가 필요하다. 특히 이미 장마전선 상에서 남부 곳곳에 국지성 호우가 쏟아진 곳이 많아 피해 가능성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8일과 19일 제주도 산간에는 3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고, 여수 등 남해안에도 150mm가 넘는 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오는 19일까지 제주 산간에 700mm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500mm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

주말 날씨, 미세먼지 상태는?... 태풍 '다나스' 오는 20일 고비

주말 미세먼지 상태 '좋음'
태풍 '다나스' 주말에 남해지역에 큰 영향 미칠 것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