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한국문화원, '그럼에도, 역사는 계속된다' 전시회 개최 "3·1운동 역사적 의미, 현대미술 통해 재조명"
홍콩 한국문화원, '그럼에도, 역사는 계속된다' 전시회 개최 "3·1운동 역사적 의미, 현대미술 통해 재조명"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7.19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전시회, '그럼에도, 역사는 계속된다' 전시

오는 9월 7일까지 전시회 진행
출처: 주홍콩 한국문화원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홍콩 한국문화원이 오는 9월 7일까지 '그럼에도, 역사는 계속된다'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3·1 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특별전으로, 주홍콩 한국문화원이 주최하고, 홍콩아트센터 'ifva'와 국립현대미술관이 공동기획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안유리, 이민하, 이재욱, 신정균 등의 한국작가들을 포함해 '제스 라우', '클로이 척', '턱 윙 홍' 등의 홍콩작가 7명이 참여했다.

전시회가 개막했던 지난 18일, 문화원은 전시회에 참여하는 6명의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했고, 이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예술가들의 역할과 3·1 운동의 정신과 작가들의 작품이 갖는 상관관계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와 관련하여, 박종택 한국문화원장은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현대미술을 통해 새롭게 조명하고자 했다"며, "특히 한국과 홍콩 유망 작가들이 교류전 형식으로 진행되어 더욱 큰 의미가 담겨있다"고 말했다. 

---------------------------------------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전시회, '그럼에도, 역사는 계속된다' 전시

오는 9월 7일까지 전시회 진행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