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100권 선정
국립중앙도서관,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100권 선정
  • 김민송 기자
  • 승인 2019.07.22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철 독서문화 확산을 위한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100선
사서추천도서 재선정 외 서평전문가들의 추천 도서로 구성
전국 공공 도서관이나 국립중앙도서관누리집에서 열람 가능
출처: 국립중앙도서관,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출처: 국립중앙도서관,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문화뉴스 MHN 김민송 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이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100권을 선정하여 휴가철 독서문화 확산에 힘쓴다.

100권 중 80권은 매달 국립중앙도서관 사서가 추천하는 '사서추천도서' 중 2018년 8월부터 2019년 7월까지의 추천도서를 대상으로 휴가철과 어울리는 책들을 재선정했다. 나머지 20권은 강창래 등 서평 전문가 5명이 추천한 도서로, 문학, 철학, 인문예술, 역사지리, 사회경제, 자연과학, 기술생활과학의 7개 주제로 나누어 소개한다. 주요 내용은 간략한 서평, 저자 소개, 책 속 한 문장, 그리고 함께 읽으면 좋은 책 등이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여름 더위로 지친 마음을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을 통해 휴식과 독서로 재충전하는 시간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은 전국 공공 도서관에 책자 형태로 배포되며, 오는 23일부터 국립중앙도서관누리집 소통․참여 메뉴에 있는 발간자료에서도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

국립중앙도서관,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100권 선정

휴가철 독서문화 확산을 위한 '2019 휴가철에 읽기 좋은 책' 100선
사서추천도서 재선정 외 서평전문가들의 추천 도서로 구성
전국 공공 도서관이나 국립중앙도서관누리집에서 열람 가능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