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이진, '새로운 예능 캐릭터'라 불리는 엉뚱 매력
'캠핑클럽' 이진, '새로운 예능 캐릭터'라 불리는 엉뚱 매력
  • 김민송 기자
  • 승인 2019.07.2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핑클럽' 이진, 인정사정없는 '맥커터'부터 솔직한 이야기까지
이효리에게 "집착하지 마" 농담 등
출처: JTBC 예능 '캠핑클럽' 캡처, 이진
출처: JTBC 예능 '캠핑클럽' 캡처, 이진

[문화뉴스 MHN 김민송 기자]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JTBC 예능 '캠핑클럽' 속 이진의 새로운 모습이 사람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진은 맥을 자르는 '맥커터'부터 솔직한 입담으로 '밀당 요정'까지 등극하는 등 예능에서 보고 싶었던 신선한 캐릭터를 보여주어 화제를 모았다.

지난 21일 방송에는 이진, 이효리 콤비의 모습이 담겼다. 혼자 보트를 타면 진짜 힘들 것 같다는 이진의 말에 이효리가 잔소리하자, 이진이 “나 왠지 타면 바로 내리고 싶을 것 같은 느낌”이라며 성격이 급한 것을 우회적으로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보트에 탄 이진은 자연의 경이로움에 감탄하다가 이내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멀리 간 이효리에게 “난 틀렸다”라며 손을 흔드는 등 급한 성격만큼이나 빠른 포기에 시청자들을 폭소케 하기도 했다.

이진과 이효리는 이후에도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를 지켜보던 성유리가 이진은 아니고 이효리라면 집착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하자, 이진이 이효리를 향해 “집착하지 마. 난 피곤한 스타일 딱 싫어해”라며 농담을 던져 모두를 즐겁게 했다. 그런 와중에도 일할 때면 이진과 이효리는 찰떡 호흡을 보여줬다.

또한 이진은 모두가 옛 추억에 잠겨있는 가운데 갑자기 짜장면을 언급하며 점심 메뉴를 이야기해 맥을 끊는 '맥커터'의 면모를 보여줬다. 새로운 예능 캐릭터의 등장으로 모두가 웃음보를 터트렸다.

이진은 '캠핑클럽'에서 엉뚱한 매력을 보여주는가 하면 털털하고 솔직한 모습까지 보여주어 시청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

한편, JTBC 예능 ‘캠핑클럽’은 매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

'캠핑클럽' 이진, '새로운 예능 캐릭터'라 불리는 엉뚱 매력

'캠핑클럽' 이진, 인정사정없는 '맥커터'부터 솔직한 이야기까지
이효리에게 "집착하지 마" 농담 등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