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3일 원숭이띠, 닭띠, 개띠, 돼지띠 오늘의 운세는?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7.2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3일 원숭이띠, 닭띠, 개띠, 돼지띠 오늘의 운세

출처 Pixabay, 오늘의 운세
출처 Pixabay, 오늘의 운세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7월 23일 원숭이띠, 닭띠, 개띠, 돼지띠 오늘의 운세를 소개한다.

 

▶원숭이띠

 

미루고 있던 계획이 있으면,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시작하기 좋은 날이다. 이성 문제에 있어서도 손재와 구설 문서가 보이지 않으니 이 역시 좋다. 신속을 기해라. 혹시나 복잡한 문제에 연관되지 않도록 주변 상황을 살피는 것도 다소 필요는 하겠다.

1944년생 운세: 사랑은 인간의 위대한 영혼을 더욱 위대한 것으로 만든다.

1956년생 운세: 사업이 좀처럼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아직은 때가 아니니 참는 것이 좋다.

1968년생 운세: 주위동료나 동네 이웃과의 다툼이 예상된다. 가급적이면 행동이나 말을 조심하자.

1980년생 운세: 그동안 고생하신 부모님께 오늘 하루만이라도 효도하여 훗날에 후회하지 말자.

1992년생 운세: 오늘은 부모님을 위해 집안 일을 도와드리면 생각지 못한 행운이 찾아오는 하루이다.

▶닭띠

 

평소에 자신의 문제점이 무엇인지 잘 모르고 있는 점이 가장 큰 문제다. 자신의 약점을 모르고 어떠한 일을 추진한다면 그로 인하여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자신의 문제점을 빨리 파악해야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한 하루다. 옳은 것이 무엇인지를 깨달았다면 이를 행함이 옳다.

1945년생 운세: 내가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이 있다. 아쉬워 말지 말자.

1957년생 운세: 난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하는 사람은 이미 그런 사람이다.

1969년생 운세: 외부로 나가 일이 생기면 늦은 오후에 이동하는 편이 좋다.

1981년생 운세: 진정한 친구를 얻는 유일한 방법은 당신이 자진해서 친구가 되어주는 것이다.

1993년생 운세: 주변 사람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게 된다. 기운을 내도록 하자. 

▶개띠

 

사소한 문제가 일어날 수 있지만, 그 일에 대해서 당황할 필요는 없다. 당신의 주머니가 지금 텅 비어 있어도 겁먹을 필요 없다. 구하면 길이 생겨날 것이다. 자신감을 가져라. 훗날 행운을 위해 준비하는 날이 될 것이다. 곧 재운이 열려 횡재하고 다른 것도 얻을 것이다.

1946년생 운세: 땅은 물을 품어주고 물은 땅을 적셔 주니 당신의 매력이 발산된다.

1958년생 운세: 당신이 반드시 이겨야 하는 건 아니지만, 진실할 필요는 있다.

1970년생 운세: 내 고집을 부리다가 아쉬운 소리를 하게 될 수 있으니, 겸손하게 조언을 듣는 것이 좋다.

1982년생 운세: 풍랑이 불고 비바람이 몰아쳐도 사랑은 영원불변의 항로 표지와 같다. 이겨낼 수 있다.

1994년생 운세: 소중한 사람과 더 가까워지는 계기가 생긴다. 두려워하지 말고 받아 들이도록 하자.

▶돼지띠

 

무심코 그냥 흘려 보내기가 아쉬운 날이다. 오늘을 놓치면 또 얼마나 기다려야 하는지 모른다. 일말의 기회라도 엿보이면 주저없이 시도하는 게 옳다. 이성과 사랑에 빠져 있다면 역시 과감한 태도가 필수적이다. 도전하는 자에게는 의미가 있는 날이 될 것이다.

1947년생 운세: 움직이지 않고 집에 있는 것보다 외부에서 심신을 단련하는 것이 좋다.

1959년생 운세: 자칫 소홀할 수 있는 자신의 건강을 생각하라.

1971년생 운세: 늦은 저녁 외출은 삼가고, 부부지간에 그동안 못다한 대화를 나누는 것이 필요하다.

1983년생 운세: 부자의 공통점은 얼마나 많이 버느냐에 있는 게 아니라 지출을 어떻게 통제하느냐에 달려 있다.

1995년생 운세: 사소한 사건으로 부모와의 다툼은 먼저 사과로써 용서를 비는 것이 좋다.

 

출처 : 네이버 포춘 82 제공

------------------------------------------------------

7월 23일 원숭이띠, 닭띠, 개띠, 돼지띠 오늘의 운세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