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윈 후진국' 불명예 벗는다...다윈 포럼, '종의 기원' 초판 등 새 번역 출간
'다윈 후진국' 불명예 벗는다...다윈 포럼, '종의 기원' 초판 등 새 번역 출간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7.2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윈 초판 첫 번역... '드디어 다윈' 시리즈로 다윈 이론 다뤄
출처 : 사이언스 북스 | '다윈 후진국' 불명예 벗는다...다윈 포럼, '종의 기원' 초판 등 새 번역 출간
출처 : 사이언스 북스 | '다윈 후진국' 불명예 벗는다...다윈 포럼, '종의 기원' 초판 등 새 번역 출간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찰스 다윈(1809~1882)이 1859년 펴내 출간 160주년을 맞이한 '종의 기원'의 새 초판 번역본이 출시되었다. 

사이언스북스는 한국 진화생물학계의 역량을 총집합시킨 국내 최초의 다윈 선집 '드디어 다윈' 시리즈의 첫 책으로 '종의 기원' 초판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시리즈는 진화학자이자 생물 철학자인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가 대표를 맡은 다윈 포럼이 기획, 제작하였다. 

포럼에는 최 교수를 비롯하여 생태학자 강호정 연세대 교수, 진화윤리학자 김성한 전주교육대 교수, 진화학자 장대익 서울대 교수, 진화심리학자 전중환 경희대 교수, 과학잡지 '에피'의 발행인인 출판인 주일우, 진화경제학자 최정규 경북대 교수 등이 참여했다. 

포럼은 다운의 탄생 200주년이자 '종의 기원' 출간 150주년인 2009년을 앞두고 2005년 발족했다. 

이들은 다윈 책을 제대로 번역해 놓는 일이 급선무라고 판단하여 '다윈 선집'의 출간을 준비했고, 2009년을 넘겨 10년이 흐른 올해 첫 책을 발간하게 되었다. 

1권 '종의 기원'은 장대익 서울대 교수가 맡아 번역했고 포럼 대표인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가 감수를 맡았다. 

찰스 다윈의 인생을 대변하는 작품 '종의 기원'은 1859년 출간 이후 1872년까지 총 여섯 번의 개정 작업이 이뤄졌다. 

다윈은 개정판에서 이전 판에 대해 제기된 비판의 반론을 언급하기도 했고, 자신의 이론을 변경하기도 했다. 



그간 국내에서 번역된 '종의 기원'은 대다수 마지막 판인 6판을 번역한 결과물이었다. 

그러나 이번 번역본은 다윈 사상의 출발점으로 돌아가 원래의 모습을 복원하고자 초판을 번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초판에서는 '종의 기원'에서 가장 큰 논란이 된 '진화'(evolution)의 의미를 재검토하는 등 독자들이 다윈의 뜻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재조명하였다. 

역자에 따르면 '종의 기원' 초판에서는 '진화'라는 단어가 사용된 적이 없으며, 다윈은 '변화를 동반한 계승' 만을 사용하여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진화의 의미와는 크게 다르다고 지적했다. 

또한 나중에 '진화'라는 단어를 사용했을 때에도 '진보'보다는 '전개'의 의미로 사용하여 발전적인 관점으로 보는 오늘날과 큰 차이가 있다. 

사이언스 북스는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진화학자가 번역한 '종의 기원'의 우리말 정본"이라고 자평하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번 선집을 기획한 다윈 포럼 대표인 최재천 교수는 "이제 드디어 다윈의 저서들을 제대로 된 우리말 번역으로 읽을 수 있게 되었다"며 '다윈 후진국'으로서의 불명예를 벗고 생물학계에서의 발전을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사이언스 북스의 '드디어 다윈' 시리즈로 내년까지 출간되는 '인간의 유래와 성선택', '인간과 동물의 감정 표현'을 비롯해 '다윈 서한집', '다윈 지능', '다윈의 사도들', ''종의 기원' 깊이 읽기' 등은 국내에 현저하게 부족한 다윈 서적에 대한 새로운 분석을 제시할 예정이다. 
----------------------------------
'다윈 후진국' 불명예 벗는다...다윈 포럼, '종의 기원' 초판 등 새 번역 출간
다윈 초판 첫 번역... '드디어 다윈' 시리즈로 다윈 이론 다뤄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