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리도 없이’ 제작 돌입...유아인, 유재명 캐스팅, 줄거리는?
영화 ‘소리도 없이’ 제작 돌입...유아인, 유재명 캐스팅, 줄거리는?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7.23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인 SF 단편 '서식지'로 호평을 이끌어낸 홍의정 감독 연출
출처: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문화뉴스 진현목 기자] 23일 배급사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23일 "유아인, 유재명 캐스팅을 확정짓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는 태인(유아인 분)과 창복(유재명)이 예기치 못한 사건 의뢰를 받고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아인이 연기한 태인은 큰 사건 없이 살아오다 자신의 모든 것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사건 앞에서 드라마틱한 감정 변화를 겪는 인물이다. 유재명은 매 순간 선택의 갈림길에 선 창복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인 SF단편 '서식지'로 호평받은 신예 홍의정 감독이 각본·연출을 맡았다.

 

출처: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소리도 없이'는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는 ‘태인’(유아인)과 ‘창복’(유재명)이 예기치 못한 의뢰를 받고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국가부도의 날' '버닝' '사도' '베테랑' 등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탄탄하게 채워가고 있는 유아인은 이번 영화에서 묵묵하게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다 자신의 모든 것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사건에 마주하게 되는 주인공 태인을 연기한다. 유아인은 큰 사건 없이 살아왔던 태인이 겪는 드라마틱한 감정의 변화를 눈빛과 행동으로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지금껏 본 적 없는 강렬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아인의 파트너로는 유재명이 함께 한다. 드라마 '비밀의 숲' '자백'과 영화 '명당' '비스트'를 통해 관객들의 신뢰를 차곡히 쌓아 가고 있는 유재명은 '소리도 없이'에서 매 순간 선택의 갈림길에 선 창복으로 분해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감정선을 밀도 있게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소리도 없이' 각본과 연출은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인 SF 단편 '서식지'로 호평을 이끌어낸 홍의정 감독이 맡았다. 이번 영화는 홍의정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이다. 홍의정 감독은 어디서도 본적 없는 독특한 캐릭터 설정과 씨줄날줄처럼 정교하게 엮은 서스펜스 가득한 시나리오를 통해 영화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

영화 ‘소리도 없이’ 제작 돌입...유아인, 유재명 캐스팅, 줄거리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인 SF 단편 '서식지'로 호평을 이끌어낸 홍의정 감독 연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