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상품 배달 안해요' 택배노조,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 거부 선언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7.2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택배노조, 日 대사관 앞에서 유니클로 제품 배송 거부 선언 진행해
유니클로 일본 본사 '불매운동 무시' 발언에 국내 소비자들 '발끈'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상품 배달 안해요' 택배노조,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 거부 선언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상품 배달 안해요' 택배노조,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 거부 선언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2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연맹(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가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유니클로 제품의 배송을 거부하는 기자회견과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택배노조 조합원들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를 비판하고 국민적인 움직임으로 번지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힘을 더하기 위해 대표적인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의 배송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조합원의 택배 차량 및 택배 상자에 유니클로 제품의 배송을 거부하는 의미를 담은 스티커를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기자회견에서 택배노조 측은 "유니클로가 디자인에 전범기인 '욱일기'를 계속 사용하면서 한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불매운동이 반드시 필요했다"라고 밝혔다. 

이들 뿐만 아니라 민주노총의 서비스연맹과 마트 노조는 일본상품의 판매와 안내를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며 대형마트 측에서도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힘을 더해달라는 공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기환 마트노조 위원장은 "대형마트는 즉시 일본제품을 매장에서 철회히달라"며 "대한민국의 모든 노동자가 자신의 일터에서 반일 투쟁에 함께 나서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상품 배달 안해요' 택배노조,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 거부 선언
출처 : 연합뉴스 | '일본 상품 배달 안해요' 택배노조,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 거부 선언

한편 유니클로는 일본에 본사를 두고 국내 법인인 에프알엘코리아를 통해 유통하고 있는 대표적인 일본 기업이다. 

불매운동 이전에도 '욱일기' 사용, 전범기업 후원 등 한일간의 역사문제에 대한 인식 논란을 빚었던 유니클로는 이번 불매운동에 대해 무시하는 발언을 하여 국내 소비자들의 분노를 샀다. 

유니클로의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의 오자키 다케시 재무책임자는 지난 11일 진행된 임원진 회의에서 "한국의 불매운동은 전에도 그랬듯 장기간 이어지지 않을 것이다"라는 의견을 밝히며 불매운동으로 인한 실적 부진에 대한 우려를 일축시켰다. 

불매운동의 움직임을 무시하는 듯한 해당 발언에 분노한 국내의 소비자는 발언의 내용과 경위를 SNS를 통해 공유하며 유니클로 불매운동에 불을 지폈고, 이에 에프알엘코리아 측은 관련 발언에 대한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러나 해당 사과문이 한국 법인에서 발표된 것이고, 공식 홈페이지에는 게시되지 않아 또다시 논란에 오르자 유니클로 측은 지난 22일 일본 본사와 함께 공동 명의로 사과문을 발표했다. 

출처 : 유니클로 공식 홈페이지
출처 : 유니클로 공식 홈페이지 | '일본 상품 배달 안해요' 택배노조,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 거부 선언

"임원의 발표로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힌 사과문은 일본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수익을 올리는 한국 시장을 놓칠 수 없었던 유니클로 측의 판단으로 보인다. 

국내 의류 브랜드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던 유니클로의 두번에 걸친 사과에도 소비자들은 사과문이 아니라 '변명문'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불매운동을 이어갈 것이라는 분위기를 비치고 있다. 

한편 유니클로는 여름세일기간에 돌입했음에도 최근 매출이 20% 이상 감소하고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의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어 한국 시장의 매출에 타격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
'일본 상품 배달 안해요' 택배노조,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 거부 선언
민주노총 택배노조, 日 대사관 앞에서 유니클로 제품 배송 거부 선언 진행해
유니클로 일본 본사 '불매운동 무시' 발언에 국내 소비자들 '발끈'





관련기사


 
MHN 포토
김재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