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여관, 오리지널 필름 그대로 복원한 '일본 우익 블랙리스트' 아다치 마사오 영화 상영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07.2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우익 블랙리스트' 아다치 마사오 영화 서울서 상영
적군파 출신 영화감독…내달 8∼10일 보안여관서 ACC 복원 필름 소개

출처=보안여관
출처=보안여관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일본인 영화감독 아다치 마사오(足立正生·80)는 영화 역사에서 가장 급진적인 행동주의자 중 한명으로 평가 받는다.
 
마사오는 영화가 정치적 모순과 현실에 저항할 수 있는 도구임을 깨닫고 아방가르드 운동을 계승한 실험영화들을 제작해왔다.
 
그의 작품 중 정치적 색채를 강하게 띠는 핑크영화인 '섹스 게임'(1968)과 초현실적인 감수성이 두드러지는 '은하계'(1967) 등은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마사오는 1971년 영화적·사상적 동지였던 와카마츠 고지와 함께 프랑스 칸 영화제를 찾은 계기에 팔레스타인을 방문, 팔레스타인인민해방전선(PFLP)을 다룬 영화 '적군/PFLP: 세계전쟁선언'을 연출했다.
 
3년 뒤 그는 아예 적군파 병사가 돼 팔레스타인 해방 운동에 참여했다. 1997년 레바논에서 체포됐다가 2000년 일본으로 송환된 마사오는 2007년 36년 만의 신작 '테러리스트'를 발표했다.
 
'일본 우익정부의 최고 블랙리스트'라는 마사오 영화를 이젠 서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종로구 통의동 보안여관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시네마테크 교류 프로그램차 오는 다음 달 8일부터 사흘간 마사오 작품을 6차례 상영한다고 밝혔다.
 
ACC 시네마테크는 마사오 작품을 수집하면서 손상된 필름들을 복원했다.
 
이번에는 35mm, 16mm 오리지널 필름 그대로 복원한 '적군/PFLP: 세계전쟁선언'과 '약칭: 연쇄살인마', 은하계'가 각각 2차례씩 상영될 예정이다.
----------------------------------------------

'일본 우익 블랙리스트' 아다치 마사오 영화 서울서 상영

적군파 출신 영화감독…내달 8∼10일 보안여관서 ACC 복원 필름 소개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