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도구, 일본 경제보복 여파로 자매결연 도시 '2019 쓰시마 이즈하라항 축제' 불참 결정
부산 영도구, 일본 경제보복 여파로 자매결연 도시 '2019 쓰시마 이즈하라항 축제' 불참 결정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07.2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영도구, 23년 자매결연 도시 일본 쓰시마 축제 불참
김철훈 구청장 "일본의 최근 행태를 보며 분노를 감출 수 없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부산 영도구가 일본 경제보복 여파로 국제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쓰시마시 대표 축제에 불참한다.
 
영도구는 오는 8월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2019 쓰시마 이즈하라항 축제'에 영도구 대표단 파견 계획을 취소했다고 24일 밝혔다.
 
최근까지만 해도 구청장 방문 계획을 취소하고, 부구청장이 방문하기로 했으나 계획 일체를 일체 취소한 것이다.
 
영도구는 최근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여행 자제 등 한일관계 악화가 지속하는 등 국민 정서를 감안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영도구는 1986년에 쓰시마시와 자매결연을 하고 행정교류 세미나 개최와 대표 축제 상호 방문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우호 관계를 이어왔다.
 
김철훈 영도구청장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일본의 최근 행태를 보며 분노를 감출 수 없다"며 "지금의 국민적 정서는 물론 우리 구의 현재 감정으로는 도저히 대마도(쓰시마)를 방문할 생각이 없어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구 입장을 쓰시마시에 전달했다"며 "우리 국민들 단호한 의지를 모으고 분명히 밝혀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
부산 영도구, 23년 자매결연 도시 일본 쓰시마 축제 불참
김철훈 구청장 "일본의 최근 행태를 보며 분노를 감출 수 없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