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흔적 찾기 '역발상 토크콘서트' 성료
조선의 흔적 찾기 '역발상 토크콘서트' 성료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7.26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 '뿌리깊은 나무' 신경수 PD, '창궐' '광해' 황조윤 작가 참여
출처: 한국콘텐츠진흥원/ '2019 역발상 토크콘서트 - 조선, 묻다'
출처: 한국콘텐츠진흥원/ '2019 역발상 토크콘서트 - 조선, 묻다'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조선에 묻힌 흔적들을 현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이 묻고 답하는 '역발상 토크콘서트'가 성황리에 진행됐다.

지난 25일 서울 광화문 CKL기업지원센터에서 '2019 역발상 토크콘서트 - 조선, 묻다'가 열렸다.

'녹두꽃' '육룡이나르샤' '뿌리깊은 나무' 등을 연출한 신경수 PD와 '창궐' '광해'의 극본을 맡았던 황조윤 작가가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맥스무비 편집장인 박혜은 편집장이 진행을 맡았다.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예비 창작자와 일반 관객 150여 명이 참여해 조선의 역사와 그로부터 되새길 수 있는 현재적 의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출처: 한국콘텐츠진흥원/ '2019 역발상 토크콘서트 - 조선, 묻다'

신 PD는 '녹두꽃'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뿌리깊은 나무'와 '육룡이 나르샤'의 조선 건국과 저물어가는 조선을 주제로 관객들과 소통했다.

황 작가는 본래 웹툰 원작이었던 '창궐'을 직접 각색한 경험을 나누며 콘텐츠 제작을 다양한 장르와 플랫폼에 어떻게 맞게 할 수 있을지 노하우를 전달했다. 



'역발상 토크콘서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며 예비 창작자들에게 우리 역사 속 숨은 이야기와 인물들에 대해 알 수 있도록 기회를 주기 위해 기획된 행사이다. 역사문화포털 컬처링과 연계해 운영되고 있다.

-------------------------------------------------------

조선의 흔적 찾기 '역발상 토크콘서트' 성료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 '뿌리깊은 나무' 신경수 PD, '창궐' '광해' 황조윤 작가 참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