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X 101 진상위, 엠넷 상대로 "투표 원본 데이터 공개 요청"
프로듀스 X 101 진상위, 엠넷 상대로 "투표 원본 데이터 공개 요청"
  • 김민송 기자
  • 승인 2019.07.2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듀스 X 101 투표 조작 논란
처음부터 투표 원본 데이터 요청... "금주 고소 진행 예정"
출처: 프로듀스 X 101 홈페이지
출처: 프로듀스 X 101 공식 홈페이지

[문화뉴스 MHN 김민송 기자] 엠넷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 진상규명위원회가 처음부터 투표 원본 데이터 공개를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는 프로그램의 문자 투표 조작 논란의 사실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팬들이 결성한 단체다. 진상위 운영진 중 한 명은 29일 오전 MBC 라디오 프로그램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하여 "원본 투표수를 밝히기 전까지는 엠넷의 어떠한 해명도 믿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 운영진은 "엠넷은 초기에 배수 반복이 신기한 현상인 것처럼 이야기하다가 의혹이 계속되자 '오류가 있었으나 순위 변동은 없다'"라고 했다며 엠넷이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해 지적했다.

그 과정에서 최종 순위가 바뀌었으리라 보냐는 질문에는 "공지 없이 반올림했다는 엠넷의 입장 자체가 조작을 시인한 것이라고 보며, 투표수 부풀리기, 순위 변동은 원본 데이터를 확보해야 확인할 수 있다"라고 대답했다.

진상위는 생방송 당일 문자 투표, 사전 온라인 투표수까지 모든 원본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운영진은 "만약 원본 데이터에 의도적으로 손을 댔다면 진상을 규명하고 충분히 사과해야 한다. 또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게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엠넷이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을 수사 의뢰한 일에 대해서는 경찰이 원본 투표수를 확인하여 진상 규명, 조작 원인, 책임을 밝히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한 진상위는 금주 내로 엠넷과 제작진을 고소·고발할 계획을 두고 법률대리인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운영진은 "투표 조작이 사실이라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말처럼 출연 연습생들을 대상으로 한 취업사기, 채용비리"라면서 "유료 문자 투표로 데뷔조가 결정되는 이상 공정하고 투명해야 한다는 건 너무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향후 방향성도 제시했다. "은 포맷의 오디션이 진행된다면 공정성을 감시하기 위해 시청자로 구성된 시청자위원회 같은 것이 필요하다. 최소 100만 표를 받는다면 투표 수익만 1억 원이니, 시청자가 함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투표 조작 논란은 지난 19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마지막 회차에서 유력 데뷔 후보들이 탈락하고,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조에 포함되어 제기됐으며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 숫자가 모두 '7494.442'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더욱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침묵만 하던 엠넷이 닷새 만에 내놓은 사과문에 부실한 해명이 담겨있어 분노 여론이 더 커졌고, 결국 엠넷이 제작진을 경찰에 수사 의뢰까지 하는 단계로 나아갔다. 엠넷은 "수사 결과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내사 착수했으며 진상 규명까지는 오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

프로듀스 X 101 진상위, 엠넷 상대로 "투표 원본 데이터 공개 요청"

프로듀스 X 101 투표 조작 논란
처음부터 투표 원본 데이터 요청... "금주 고소 진행 예정"


 
MHN 포토
김민송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