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김상중 "범죄자 인권 중시, 현실과 괴리감 느껴"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7.2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열린 영화 '나쁜녀석들: 더 무비' 제작보고회
김상중 "그것이 알고싶다 진행, 제시만 할뿐 해결이 없어 안타까워"
출처 : 문화뉴스 / 영화 '나쁜녀석들' 제작발표회 참석한 김상중,김아중,마동석,장기용
출처 : 문화뉴스 / 영화 '나쁜녀석들' 제작발표회 참석한 마동석,김아중,김상중,장기용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OCN 드라마 '나쁜녀석들'이 한층 커진 스케일의 영화로 돌아온다.

2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나쁜녀석들: 더 무비' 제작보고회에 배우 김상중, 마동석, 김아중, 장기용이 참석했다.

김상중은 "영화 확정 소식에 올 것이 왔다. 할 것을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막연한 기대가 현실로 이뤄져서 흥분됐다. 드라마를 영화화하는 게 전무후무한 일이었고. 같은 캐릭터를 다르게 연기한다는 사실에 기대감, 긴장감,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극중 김상중은 나쁜 녀석들의 설계자 오구탁 형사를 맡았다. 과거 강력 범죄자들을 한데 모아 더 악질 범죄자들을 잡는 특수범죄수사과를 결성한 주역이다.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 싶다’를 진행하면서 제시만 할 뿐 해결이 없다는 것이 안타까웠다”며, “반면 오구탁은 그 아쉬움을 몸소 행동으로 달래주기에 그를 통해 대리 만족을 느끼곤 한다”고 애정을 내비쳤다.

출처: 문화뉴스 / 영화 '나쁜녀석들' 제작보고회 참석한 김상중
출처: 문화뉴스 / 영화 '나쁜녀석들' 제작보고회 참석한 김상중

캐릭터와의 차이점에 관해서는 “불의를 보고 오구탁은 행동으로 옮기나 나는 그렇지 못한다. 사회적 규범, 법적 규범 때문에 함부로 행동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차이점을 밝혔다.

이어 “요즘 사회를 보면 범죄자의 인권을 참 중요시한다. 그렇기에 범죄자에게 함부로 할 수 없다는 것이 현실의 괴리감이고 아쉬움이다. 그런 점에 있어 오구탁은 그것을 할 수 있기에 애정이 가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감독 손용호)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담은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2014년 OCN 드라마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던 화제의 드라마 '나쁜 녀석들'을 원작으로 했으며, '나쁜녀석들' 시즌1에는 김상중,박해진,마동석,조동혁이 출연했다.

한편 '나쁜녀석들: 더 무비'는 2019년 9월 추석시즌에 개봉 예정이다.

------------

'나쁜녀석들' 김상중 "범죄자 인권 중시, 현실과 괴리감 느껴"

29일 열린 영화 '나쁜녀석들: 더 무비' 제작보고회
김상중 "그것이 알고싶다 진행, 제시만 할뿐 해결이 없어 안타까워"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