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중, 마동석, 김아중, 장기용 출연, '나쁜 녀석들' 제작보고회 열려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7.2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원작 영화화... 김상중 "같은 캐릭터를 다르게 연기해야 한다는 사실에 기대감"
출처: 문화뉴스/
출처: 문화뉴스/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제작발표회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드라마 '나쁜 녀석들'이 영화로 돌아온다.

동명의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을 영화화한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오는 9월 개봉을 앞두고 29일 제작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영화에는 드라마 원작에 출연했던 김상중, 마동석과 함께 김아중, 장기용의 합류로 더욱 기대감을 모은다. 

손용호 감독은 “원작의 팬이라 부담감도 컸다. 하지만 드라마에서 설정이나 캐릭터들이 확장성을 보였고 그래서 도전을 하게 됐다”며 제작 동기를 밝혔다. 

또 손 감독은 캐릭터마다 배우들의 특징이 드러난다며 "김상중 선배님은 정의롭고 올곧은 모습, 마동석 선배님은 위트와 의리, 김아중 배우님은 명민한 두뇌, 장기용 배우님은 젊고 멋있는 모습이 녹아있다”고 전했다.

극의 중심을 잡고 있는 김상중과 마동석은 원작에서 각각 범죄자보다 무서운 형사 오구탁 역과 전설의 조직폭력배 박웅철 역을 맡았었다. 영화에서도 같은 역으로 연기하게 됐다. 

김상중은 “영화 확정에 ‘올 것이 왔다’고 생각했다. 막연한 기대가 현실이 돼 흥분됐다. 드라마가 영화화되는 건 전무후무한 일이며 같은 캐릭터를 다르게 연기해야 한다는 사실에 기대감이 생겼다”며 작품에 대한 애착을 보였다.

마동석은 “드라마를 찍을 때도 영화화되면 좋겠다고 말한 적이 있어서 영화로 나와서 더욱 반가웠다. 이번 영화가 잘 돼서 속편도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보다 조금 더 강력한 액션이 있다. 박웅철 역은 코미디를 구사하려고 노력하는 캐릭터인 만큼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교도소 호송차량이 전복되고 최악의 범죄자들이 탈주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뭉치게 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보여주는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

김상중, 마동석, 김아중, 장기용 출연, '나쁜 녀석들' 제작보고회 열려

드라마 원작 영화화... 김상중 "같은 캐릭터를 다르게 연기해야 한다는 사실에 기대감"

 


관련기사


 
MHN 포토
김예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