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노쇼 영향? 인터뷰 실수에 네티즌 극심한 질타, 이혜성 아나운서 '진심 어린 사과'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7.2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티즌들은 통역사를 무시하는 듯 진행한 그녀의 태도에서 불편함을 겪어
출처: KBS / 이혜성

[문화뉴스 진현목 기자] KBS 이혜성 아나운서가 ‘영어 인터뷰’ 에 논란이다. 지난 26일 K리그와 유벤투스 친선경기에서 유벤투스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과 가진 영어 인터뷰 때문이다. 논란이 커지자 이혜성 아나운서는 SNS에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지난 26 친선경기는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45분 경기출전 의무계약 미실행' 등 다양한 논란을 빚었다. 우리나라를 무시하는 행위에 이어 주최측의 문제등의 일로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킨 와중에 경기가 끝난 뒤 골키퍼 부폰과 인터뷰를 진행한 이혜성 아나운서에게까지 논란이 발생했다.

 

출처: KBS

당시 이혜성 아나운서는 부폰에게 영어로 질문했고, 부폰은 이탈리아어로 대답했는데. 옆에 있던 통역사가 있음에도 이러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한 문제를. 일으켰다. 대답을 다시 한국어로 통역해 전달하는데 있어 시청자들은 불편함을 겪었고 통역사가 뻔히 옆에 있는데 별다른 설명 없이 영어로 질문한 행동이 부적절했다는 네티즌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이혜성 아나운서도 문제를 인지하고 있었는지 곧바로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그녀는 경기가 지연되고 돌발 상황이 생기면서 계획에 없던 부폰 선수와 인터뷰를 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또 통역 단계를 줄이고자 영어로 인터뷰하는 것을 부폰 선수에게 사전에 양해를 구했다고 덧붙였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정해진 시간 동안 더 많은 질문을 하고자 영어를 썼다고 전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은 그녀의 의도와 달리, 옆에 서 있던 통역사를 무시하는 듯 진행한 그녀의 태도에서 불편함을 겪었다고 한다. 이날 경기에 많은 논란이 일어나면서 이혜성 아나운서의 실수 까지 질타를 받게 됐다.

 

출처: KBS 쿨 FM / 이혜성

이혜성 아나운서는 지난 26일 경기가 끝난 후 최근 진행을 맡은 KBS 쿨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에서 "여러가지로 아쉬웠던 경기에 저까지 불편함을 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시청자 여러분들이 남겨 주신 말씀들 전부 잘 읽어보고 개선해나가겠습니다. 또한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모국어에 대한 사랑과 책임감을 갖고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전하며 인터뷰 논란을 해명했다.

 

-------------------------------------------

이혜성 아나운서 영어 인터뷰 논란? 네티즌들 비판에 '진심 어린 사과'

네티즌들 통역사를 무시하는 듯 진행한 그녀의 태도에서 불편함을 겪어




 
MHN 포토
진현목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