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리라멘 점주들, 승리 버닝썬 사태 때문에... "6700만원 월매출 반 토막났다"
  • 김민정
  • 승인 2019.07.3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오리라멘 점주들, 승리 버닝썬 사태 때문에... "6700만원 월매출 반 토막났다"

아오리라멘 점주들 "더 이상 못참는다"

아오리라멘 점주들이 화제의 키워드로 올랐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신 모 씨 등 아오리라멘 가맹점 15곳의 점주 26명은 아오리라멘 본사인 '아오리에프앤비'와 전 대표 승리(본명 이승현), 회사의 현재 인수자 등을 상대로 총 15억여원을 물어내라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이들은 아오리에프앤비와 가맹계약을 맺고 2017년 6월∼2018년 11월 사이 서울과 부산, 울산, 대전, 경기도 등에서 '아오리의 행방불명'을 열고 영업해 왔다.

2018년에는 대다수 점포가 월 1억원 넘는 매출을 올렸지만, 버닝썬 사태 이후 매출이 급격히 떨어져 올해 1∼4월에는 '반토막'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 됐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이들은 "아오리라멘은 속칭 '승리 라멘'으로 홍보가 이뤄졌고, 승리도 방송이나 자신의 SNS에서 직·간접적으로 이를 홍보해 왔다"며 "개정된 가맹사업법의 취지에 비춰 가맹본부가 '오너 리스크'가 발생한 데 대해 가맹점주의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특히 가맹계약 당시 대표이사이던 승리도 배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소송을 냈다. 앞서 다른 점주들도 버닝썬 사태로 인한 매출 급락의 책임을 물어 아오리라멘 가맹본부에 소송을 냈지만, 승리는 소송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번 소송을 제기한 점주들은 "승리는 직접 당사자로서 책임을 져야 하고, 아오리에프앤비의 인수자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오리라멘 점주들 소송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당신들은 화풀이할 대상이 있어서 좋겠네요..자영업자 분들 대부분은 그런 대상조차없이 피눈물을흘리며 폐업합니다.", "대부분 친인척 이라고 하던데 ......이래서 촌수가 있는가 보네요", "승리가 잘 나갈땐 감사인사라도 보냈냐? 뭘 사과해", "사업에 그런 리스크 생각도 안 하고 시작했어? 후쿠시마산 재료 써서 파는건 괜찮고 승리가 이미지 폭망 시키니깐 이제야 억울해?ㅋㅋㅋ 진짜 웃긴다ㅋㅋ 완전 폭망해도 별로 안타깝지도 않다", "월 1억이라 지금도 월 5천은 번다는 얘기인데... 가서 쳐먹는것들이 있구나... 5천벌면 그리 나쁜건 아니예요 점주님들 배부른소리하시네", "나 혼자 산다에선 서로 하하 호호 해놓고선 이렇게 돌변하네 솔직히 가증스럽다", "자기 때문에 가맹점 매출이 급하락했는데 사과도 안하고,,,,, 가맹본부 대표가 잘못함으로서 가맹점주에 피해가면 연대책임법 반드시 만들어야 된다...승리 이사람아 도의적으로 책임지고 가맹점주 앞에서 진심으로 사과하고 대책 마련해라...너 믿고 아오리라멘 계약했는데 지금와서 모른체냐?.... 매출 발생할때는 기분 좋고 매출 하락하면 모른체 하는게 대표의 마인드냐?" 등 반응을 보였다.




 
MHN 포토
김민정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