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31일 원숭이띠, 닭띠, 개띠, 돼지띠 오늘의 운세는?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7.3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31일 원숭이띠, 닭띠, 개띠, 돼지띠 오늘의 운세

출처 Pixabay, 오늘의 운세
출처 Pixabay, 오늘의 운세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7월 31일 원숭이띠, 닭띠, 개띠, 돼지띠 오늘의 운세를 소개한다.

 

▶원숭이띠

 

성패를 가를 일이 생기니 중요한 결정을 할 때는 주위 사람과 의논하고 결정하는 게 좋다. 새롭게 진행할 수 있는 일에 기쁘더라도, 마음의 동요를 가라앉히고 자신의 본분에 일단 충실 하도록 하는 것이 유리한 운기를 얻는 법이다.

1944년생 운세: 오랫동안 알고 지내던 사람과 사소한 일로 오해를 하게 된다. 곧 풀어진다.

1956년생 운세: 사랑하는 부부지간 일수록 서로에 대한 불만을 대화로 풀고 화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968년생 운세: 오늘 하루는 매매를 위한 시기로는 적기이나, 다른 쪽의 투자는 금하는 게 좋을 것이다.

1980년생 운세: 주위 어른과 함부로 대립하려 들지 말라. 믿고 따른다면 안정된 길을 걷게 된다.

1992년생 운세: 눈물의 빵을 먹어 보지 못한자는 인생의 참 맛을 알 수 없다. 무슨 일이던 관계 없다. 습득에 노력하라.

▶닭띠

 

생각만큼의 속도가 나지 않을 수 있다. 초조하게 생각지 말고 대범하게 계획 한대로 진행하는 것이 좋다. 조급한 마음에 서두르게 된다면 현재까지 진행된 일마저도 그르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될 수 있다. 미리 추측하지 말고 추측한 것을 믿지 않도록.

1945년생 운세: 들으면 병이요 안 들으면 약이다. 가려가면서 듣는 게 낫다.

1957년생 운세: 오늘 따라 파트너가 예민한 상태이다. 가급적이면, 신경을 거스르지 않도록 배려하라.

1969년생 운세: 당신의 몸이 게으르면 당신의 뇌는 홀쭉해 진다. 움직여야 얻을 것이다.

1981년생 운세: 새로운 기운이 집안에 들어온다. 후손을 볼 수 있으니 불임인 부부는 신경 쓰는 게 좋다.

1993년생 운세: 잊었던 사람이 찾아와서 도움을 요청하지만, 무리한 요청이라면 들어주지 말도록.

▶개띠

 

금전적으로는 나쁘지 않은 하루다. 스스로 적극적으로 도전하고 돌파하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이후에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게 될 것이다. 지금 당신의 주위에 있는 이성은 당신과 아주 좋은 인연이라고 볼 수는 없다.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길 바란다.

1946년생 운세: 당신의 운명의 별은 그 어느 곳도 아닌 바로 당신의 마음 속에 있다. 헤매지 마라.

1958년생 운세: 업무상 마찰이 생길 수 있다. 누군가 져주어야만 해결 된다.

1970년생 운세: 주위 사람들이 다 당신을 바라보고 있다. 경솔한 행동과 언행을 보이지 않도록 하라.

1982년생 운세: 아무리 사소한 마무리도 놓치지 말고 꼼꼼하게 처리해야 할 것이다.

1994년생 운세: 지금 현재 상태에서 자신에게 진정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자신뿐이다.

▶양띠

 

자신이 평소에 지니고 있던 재능과 실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하루이다. 당신의 재능을 발휘하도록 주위에 조력자가 당신을 후원하고 있으니 처리하는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해라. 조력자는 가까운 곳에서 당신을 지켜보고 있을 것이다. 과거라면 장원급제인 운세다.

1947년생 운세: 투자처가 생겼다. 한번 더 생각해봐도 늦지 않는다. 오히려 급할 때 문제가 생긴다.

1959년생 운세: 현실에서 도피하려 해봤자이다. 더욱 꼬여버릴 수 있다. 즉시 해결하라.

1971년생 운세: 사업 파트너와 항상 좋을 수는 없다. 어색하지만 풀건 풀어야 한다.

1983년생 운세: 당신의 고민거리를 부모님과 상의하여 해결한다면, 결코 해가 되지는 않을 것이다.

1995년생 운세: 허술한 지붕에 비가 오면 새듯이 갈고 닦지 않은 마음에는 게으름이 스며든다.

출처 : 네이버 포춘 82 제공

------------------------------------------------------

7월 31일 원숭이띠, 닭띠, 개띠, 돼지띠 오늘의 운세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