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는 지금 겨울! 한국 영화 22편으로 추위 녹인다 '4개 도시, 22편 상영'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7.3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극한직업'부터 전세계를 강타한 '기생충' 그리고 독립영화 '튼튼이의 모험'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 영화를 호주에 소개한다.

2019 호주한국영화제 개막작 '항거:유관순 이야기' 스틸

출처: 디씨지플러스, 조르바필름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남반구에 위치한 호주는 지금 한겨울 추위를 견디고 있다. 차가운 추위를 녹여 줄 한국 영화 22편이 오는 8월 22일부터 다음 달인 9월 12일까지 시드니, 캔버라 등 4개 도시에서 상영되어 호주 영화팬들의 기대감이 가득하다.

'제10회 호주한국영화제'를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이 주최한다. 영화제 출범 10년을 기념해 올해는 최신 영화를 호주 관객에 선보일 계획이다.

영화제의 개막작은 유관순 열사의 3·1 만세운동 1년 후 서대문형무소 생활을 다룬 '항거:유관순 이야기'으로, 이 영화의 조민호 감독과 배우 고아성, 김예은이 직접 출연해 관객과 대화의 시간을 가져 더욱 뜻 깊다.

 

 

기생충 포스터(좌)

출처: 바른손이앤에이

극한직업 포스터(우)

출처: 어바웃필름, 영화사 해그림 , CJ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시드니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기생충'(감독 봉준호)을 비롯해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 될 예정인 천만 관객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제72회 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마동석, 김무열 주연의 범죄 액션 '악인전'(감독 이원태) 등 국내외서 스크린을 달궜던 영화가 호주 관람객과 만나 그 열기를 다시 한 번 전한다.

 

증인(좌)

출처: 무비락, 도서관옆스튜디오

튼튼이의 모험(우)

출처: CGV 아트하우스, 인디스토리

또 '증인'(감독 이한), '미성년'(감독 김윤석),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내 안의 그놈'(감독 강효진), '기묘한 가족'(감독 이민재) 등 올해 개봉한 영화들이 상영되어 한국 영화의 다양한 매력을 맘 껏 뽐낸다.

레슬링을 소재로 한 코미디, 독립영화인 '튼튼이의 모험'(감독 고봉수), 금융 범죄를 다룬 류준열 주연의 영화 '돈'(감독 박누리), 하정우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는 군사작전 영화 'PMC: 더 벙커'(감독 김병우) 등도 재미와 감동을 전할 계획이다.

또한 시드니국제영화제(SFF)와 공동으로 '봉준호 감독 특별 회고전'도 시드니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기생충' 등 지난 20년간 봉 감독의 대표작이 상영되어 봉 감독을 좋아하는 해외 팬들에게는 좋은 시간이 될 것이다.

"호주한국영화제는 지난 10년간 한국문화를 알리는 대표적인 축제로 성장했다"고 박소정 문화원장은 전했다.

도시별 영화 상영 일정은 영화제 공식 사이트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MHN 포토
박현철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