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문화연대, 영화 '나랏말싸미' 역사 왜곡 비판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8.01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문화연대가 영화 '나랏말싸미'가 역사를 심각하게 왜곡했다고 비판했다.
출처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나랏말싸미 역사 왜곡
출처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나랏말싸미 역사 왜곡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시민단체 한글문화연대는 세종이 아닌 승려 신미(信眉)를 한글 창제 주역으로 한 영화 '나랏말싸미'가 역사를 심각하게 왜곡했다고 지난 31일 비판했다.

한글문화연대는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훈민정음 창제 주역이 세종대왕이라는 사실은 학계 정설"이라며 "신미는 물론 집현전 학자도 주역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어 영화에서 훈민정음 서문을 한 글자 줄인 108자로 제작해 신미대사 공을 기린 대목에 대해 "해당 서문은 세종이 아니라 세조 때 나온 언해본"이라며 "세종 때 지은 훈민정음 해례본 서문은 한자로 적었고, 글자 수는 54자"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영화감독이 학계 정설을 뒤집으려는 '의도'를 품고 한글 창제 주역을 신미대사로 정한 것 같다고 비판하면서 "세종을 타인의 수고를 가로채 자기 위신을 세우려는 나쁜 임금이나 못난 임금으로 몰아갈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화가 허구를 바탕으로 삼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역사의 줄기마저 허구로 지어내는 순간 창작이 역사 왜곡이 될 수 있음을 경고한다"고 설명했다. 

------------------------------------------------------

한글문화연대, 영화 '나랏말싸미' 역사 왜곡 비판

한글문화연대가 영화 '나랏말싸미'가 역사를 심각하게 왜곡했다고 비판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