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도 신음... 한국 관광객 수요 급감 '오지마? 이제 안가!'
대마도 신음... 한국 관광객 수요 급감 '오지마? 이제 안가!'
  • 김민정
  • 승인 2019.08.0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마도 신음... 한국 관광객 수요 급감 '오지마? 이제 안가!' 

대마도가 화제의 키워드로 올랐다. 바로 일본 불매운동 때문이다.

현재 한일 뱃길은 무더기 예약 취소 사태로 운항이 중단되고 있다. 

일본 지역 일간지 나가사키신문은 지난달 31일 대마도 내 한국인 관광객 현황을 보도했다. 일본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아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대마도 내 관광 관련 업체들이 타격을 입고 있다는 내용이다.



이 신문에 따르면 나가사키현 쓰시마(대마도) 진흥국은 지난달 30일 현지 숙박업소 25개를 대상으로 한일관계 악화의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투숙객 수는 작년 같은 기간 대비 절반 정도 감소했다. 7월부터 예약취소가 급증하면서 8월엔 80~90%정도 감소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왔다.

관광업에 종사 중인 대마도 주민들은 "부산에서 배편 운행을 중단하면 대마도는 수도꼭지가 잠긴다. (상황이) 지속되면 관광업자들은 말라붙는다", "수출 규제 이야기가 나오면서 예약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몇 개월이면 사태가 수습되길 바란다" 등 우려 섞인 반응을 내놨다.

현재 부산와 대마도를 오가는 여객선의 운행이 불매운동의 여파로 급격히 줄었다. 이에 운영 업체 6곳 중 2곳은 운행을 중단했고 3군데도 감축 운행하고 있다. 여객선 운영 업체들은 "일본 수출규제에 의한 예약인원 격감과 선박 점검·정비를 이유로 휴항한다"고 공지했다. 

대마도뿐만 아니라 후쿠오카와 오사카를 오갔던 여객선도 승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1∼21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일본 입출국자수는 총 4만 7,093명으로 전년도 같은 시기와 비교해 28.9% 줄었다고 밝혔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