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출구 없는 이진의 재발견...매회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 홀릭
'캠핑클럽' 출구 없는 이진의 재발견...매회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 홀릭
  • 김민송 기자
  • 승인 2019.08.0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핑클럽' 속 이진의 '출구 없는 매력'
쿨한 성격에 따뜻한 인간미
눈물로 전한 진심 "핑클 멤버들에게 많이 고맙다"
이효리와 함께한 해돋이 토크
출처: JTBC 예능 '캠핑클럽' 캡처, 이진
출처: JTBC 예능 '캠핑클럽' 캡처, 이진

[문화뉴스 MHN 김민송 기자]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 감초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이진이 지난 4일 방송분에서 솔직하고 따뜻한 모습을 보여줬다.

매회 '캠핑클럽'에서 다채로운 매력과 새로운 예능 캐릭터를 보여주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진이 이번에는 인간미 가득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진은 소통과 배려,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며 출구 없는 매력을 드러냈다.

이진은 지난 4일 방송분에서도 쿨한 성격과 사오정 같은 '사오진', 맥 커터 면모를 보여주며 현장을 유쾌하게 만들었으며, 그림 같은 일출 풍경 아래 모닝 커플 이효리와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경주 황리단길에서 멤버들과 교련복을 빌린 그는 흰 장갑을 착용한 눈에 띄는 패션으로 멤버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진은 자신이 차고 있는 선도부 완장과 상반된 건들거리는 걸음걸이로 웃음을 자아냈으며, 멤버들과 다양한 포즈로 단체 사진을 찍고 상황극을 능청스럽게 소화해내는 등 보는 재미를 더하기도 했다.

이른 시간 일어난 이진과 이효리는 '화랑의 언덕' 명상 바위에 올라 해돋이를 배경으로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이효리는 어떻게 그렇게 다 잘 받아주냐며 이진에게 질문했다.

그의 물음에 이진은 오히려 자신의 솔직한 성격 때문에 멤버들에게 미안할 때가 많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자신이 불편한 것을 먼저 말하지는 않더라도 숨기지 못해 얼굴에 표시가 나 항상 멤버들이 먼저 많이 배려해준 것 같다면서 "데뷔 때부터 고마운 게 많았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감정이 북받치자 고개를 돌리며 눈물을 닦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비슷한 성격일 줄은 몰랐다. 변한 것은 없는데 왜 어렸을 때는 몰랐을까"라며 이효리와 자신이 서로 잘 모른 채 보낸 세월을 아쉬워하기도 했다. 서로 고민하고 있던 모습을 털어놓고, 또 공감해주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잔잔한 감동을 느꼈다.



이진은 '캠핑클럽' 방영 때마다 자신의 매력을 하나씩 드러내면서 '이진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앞으로의 방송분에서도 그녀의 활약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JTBC 예능 ‘캠핑클럽’은 매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

'캠핑클럽'에서 웃음, 공감, 감동까지... 이진의 다양한 모습

'캠핑클럽' 속 이진의 '출구 없는 매력'
쿨한 성격에 따뜻한 인간미
눈물로 전한 진심 "핑클 멤버들에게 많이 고맙다"
이효리와 함께한 해돋이 토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