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동나무 추출물서 암세포 억제기능 확인...'기존 항암제보다 뛰어나'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08.0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7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안동대 원예·생약융합부 정진부 교수팀 '상동나무 추출물 항암작용 기전' 연구 결과 발표
출처: 국립산림과학원, 상동나무
출처: 국립산림과학원, 상동나무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8월 7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안동대 원예·생약융합부 정진부 교수팀은 '상동나무 추출물 항암작용 기전'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상동나무는 국내 해안 지역에 분포하는 산림약용자원으로 감기, 발열, 간염, 피부병 등 각종 질병 치료에 뛰어난 효과를 보였다. 연구팀은 상동나무 추출물이 가진 대장암, 폐암 세포 생장 억제 기능을 추가로 확인했다.

출처: 국립산림과학원, 상동나무
출처: 국립산림과학원, 상동나무 잎과 열매

연구 과정은 인간의 대장암, 폐암 세포에 상동나무 잎, 가지의 추출물을 특정 처리하고 세포의 생존능력을 측정하는 'MTT 분석'을 시도했다. 그 결과 암세포가 50㎍/㎖ 농도에서는 각각 53.6%, 72.2%, 100㎍/㎖ 농도에서는 77.0%, 82.0% 억제됐다. 정상 세포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

기존에 사용되는 항암제인 '5-플루오로유라실(5-FU)'과 비교하면, 50㎍/㎖ 농도에서 5-플루오로유라실(5-FU)은 11.4%, 상동나무 가지 추출물은 63.6%, 상동나무 잎 추출물은 43.2%의 암세포를 억제했다.

연구팀은 결과를 보완대체의학 국제학술지 '비엠씨 컴플리멘터리 엔드 얼터네이티브 메디신(BMC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과 한국자원식물학회지에 게재했고 국내 특허출원도 완료했다.

김만조 산림약용자원연구소장은 '상동나무는 기존 항암제를 대체할 수 있는 천연 식물성 소재로 활용이 가능하고 산림 약용자원으로 고부가가치 소재 발굴 측면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지녀 상동나무의 식품 원료 등록을 위해 다양한 기능성 평가와 활성 물질에 대한 분석연구를 시행할 예정'이라 전했다.

--------------------

상동나무 추출물서 암세포 억제기능 확인...'기존 항암제보다 뛰어나'

8월 7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안동대 원예·생약융합부 정진부 교수팀 '상동나무 추출물 항암작용 기전' 연구 결과 발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