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5일 광복절...5개국 40여명 한민족 동포 예술인 전통음악·무용 공연 펼친다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8.0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5일부터 16일까지 제1회 세계한민족공연예술축제 개최
출처: 정효국악문화재단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오는 8월 15일 광복절을 맞아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한민족 전통예술인들이 한자리에서 모여 공연을 펼친다.

오는 15일부터 16일까지 제1회 세계한민족공연예술축제를 개최한다고 정효국악문화재단은 오늘(7일) 밝혔다.

이 축제에는 5개국 40여명의 한민족 동포로 이루어진 예술인들이 참여한다.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 거주하는 고려인 18명과 중국 동포 12명, 재일교포 8명, 미국 교포 1명, 탈북인 1명 등이 자신들의 기량을 뽐낸다.

15일 오후 2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아사달가무단이 한국의 부채춤과 우즈베키스탄 민속무용 라즈기를 먼저 선보인다. 그리고 중국 연변대학 최미선 교수가 안기옥류 가야금산조를 연주하고 카자흐스탄 남손가무단의 무용과 함경북도 출신 탈북인인 최신아 단장의 쟁강춤이 펼칠 예정이다.

중국 아인어린이가야금 병창단의 무대와 재일교포 타악기 명인 민영치의 사물놀이, 김순자의 태평무, 남정수의 왕후의 꿈, 쿠라시게 우희의 춘앵무를 비롯해 미국 교포인 박성신의 부채입춤 등 전통춤도 선보여 다양한 장르의 전통예술이 한 자리에서 모두 펼쳐진다.

이튿날인 16일에는 서울남산국악단에서 버꾸춤, 판소리, 처용무, 장단 등을 배우는 전통공연예술 워크숍이 진행되고, 같은 날 오후 7시 30분에는 '한국의 예·혼'이라는 이름으로 각 분야 국악계 명인들이 축하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관련기사


 
MHN 포토
박현철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