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파주포크페스티벌, 30년 포크밴드 '동물원' 출연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8.0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원, 앞으로도 "'평범한 우리들의 일상'을 노래할 것" 밝혀,
2019파주포크페스티벌 9월 7일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열려
출처: 죠이커뮤니케이션/ 동물원(왼쪽부터 배영길, 박기영, 유준열)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2019파주포크페스티벌에 출연하는 포크밴드 '동물원'이 참여 소감을 밝혔다.

30년 포크밴드 '동물원'은 “30년을 줄곧 특별한 사람들의 아름다운 사랑과 극적인 삶이 아닌, 보통 사람들의 ‘보잘 것 없는 일상, ’찌질한 사랑, ‘서글픈 상념’ 을 노래해왔다. 또 앞으로도 변함없이 동물원은 ‘평범한 우리들의 일상’을 노래할 것“이라 전했다.

또한 ”지고지순한 예술적 경지에 이르지도 못했고, 그렇다고 번뜩이는 새로운 감수성을 지니지도 못한 동물원이 오랜 세월동안 연주하고 노래할 수 있었던 힘은 지극히 평범한 이야기에 대한 여러분의 공감“이라고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현했다.

이번 파주포크페스티벌에서 동물원은 '거리에서', '변해가네', '혜화동', '흐린 가을하늘에 편지를 써', '널 사랑하겠어' 등의 대표곡들을 박기영, 유준열, 배영길 등의 핵심멤버들과 실력파 연주자들이 함께해 펼친다.

출처: 죠이커뮤니케이션

2019파주포크페스티벌은 오는 9월 7일 오후 5시 30분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열린다. 파주시 CBS가 주최하고 경기문화재단과 죠이커뮤니케이션이 주관한다. 

-----------------------------------------------------

2019파주포크페스티벌, 30년 포크밴드 '동물원' 출연

동물원, 앞으로도 "'평범한 우리들의 일상'을 노래할 것" 밝혀,
2019파주포크페스티벌 9월 7일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열려

 


관련기사


 
MHN 포토
김예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