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예술의전당, '썸머뉴아티스트콘서트'로 차세대 연주자들의 무대 선보여
대전예술의전당, '썸머뉴아티스트콘서트'로 차세대 연주자들의 무대 선보여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8.0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7일부터 10일까지 리사이틀과 협연 펼쳐
출처: 대전예술의전당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8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썸머뉴아티스트콘서트(Summer New Artists Concert)'가 대전예술의전당에서 펼쳐진다.

'썸머뉴아티스트콘서트'는 2012년부터 오디션을 통해 해외 및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지역 출신 차세대 연주자를 발굴하는 프로젝트다. 

이번에 여덟 번째로 펼쳐지는 콘서트는 총 25명의 지원자 중 단 3명만이 무대에 오르게 됐다. 그 주인공들은 피아니스트 성지민, 플루티스트 복병연, 소프라노 고서현 세 연주자다.

7일에는 피아니스트 성지민이 바흐, 베토벤, 슈만의 작품을 연주한다. 8일에는 플루티스트 복병연이 무케, 쇼커, 풀랑크, 뵘의 작품을 선보인다. 9일에는 소프라노 고서현이 헨델, 포레, 비치, 이원주, 슈트라우스, 모차르트의 작품을 무대에서 펼친다.

마지막 날인 10일에는 3명의 연주자가 모두 출연해 안디무지크 필하모니아와 함께 협연 무대로 글린카, 구노, 모차르트, 베토벤의 작품을 연주해 무대를 가득 채운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다양한 클래식 부문의 차세대 연주자들이 선보이는 이번 공연은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있게 된다.

----------------------------------------------

대전예술의전당, '썸머뉴아티스트콘서트'로 차세대 연주자들의 무대 선보여

8월 7일부터 10일까지 리사이틀과 협연 펼쳐


 
MHN 포토
김예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