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PD가 밝힌 당시 이대 백반집 상황은? "백종원 눈물, 스태프도 같이 울었다"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8.0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 앞 백반집 찾은 백종원, 계속된 거짓말에 결국 눈물
정우진 PD "백종원 대표 눈물, 같이 울었던 스태프 꽤 많아"
출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이대 백반집 찾은 백종원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의 거짓말에 결국 눈물을 보였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방송을 통해 화제가 되었던 출연 가게들을 기습 점검하는 '여름특집' 마지막 편이 방송됐다.

이날 찾아간 이대 앞 백반집의 상태는 심각했다. 백종원의 솔루션 전으로 돌아간 주방 상태를 뿐 아니라 백종원이 알려준 레시피를 사용하지 않고 있었다.

또한 손님들이 음식 맛을 지적하자 백반집 사장은 "백종원 대표도 그렇게 한다"라며 거짓말 했고, 백종원에게도 "오늘만 이렇게 했다" 등의 핑계를 댔다.

이처럼 계속된 거짓말에 백종원은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게 거짓말"이라며 "재료 상태를 보면 이게 얼마나 됐는지 안다. 난 마음을 다쳤다. 배신당한 게 얼마나 힘든지 아나. 차라리 다리 하나 부러져서 안 왔으면 좋을 뻔했다"라며 솔직하게 이야기하며 눈물을 보였다.

지켜보던 백반집 사장님은 “모두 우리 잘못이다. 백 대표에게 상처를 드려 죄송하고 제작진들에게도 면목이 없다”며 사과하며 눈물을 보였다.

출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이대 백반집 찾은 백종원

사장님들의 진심 어린 눈물에 백종원은 "다시 잘 좀 해달라"고 호소했고, 다시 한번 기회를 주는 '재교육 솔루션'을 진행하기로 했다.

방송 직후 '골목식당' 연출을 맡은 정우진 PD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여러 이유로 여름특집을 기획했는데 예상을 벗어나는 케이스들이 몇 사례 나왔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는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이사 문제, 이대 앞 백반집 분위기가 그랬다"며 일례를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대 앞 백반집에서 백종원 대표가 눈물을 글썽이신 것 때문에 촬영하던 스태프들도 놀랐다. 같이 울었던 스태프들이 꽤 많다"며 당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출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이대 백반집 찾은 백종원

이어 "아무래도 이대는 '골목식당' 이 출발한 첫 번째 골목이지 않나. 그래서 그런지 백종원 대표님, 제작진 모두 울컥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골목식당' 은 이번 여름특집을 끝으로 다시 공목 상권에 대한 솔루션을 이어간다. 정우진 PD는 "저희가 전국투어를 찍고 오랜만에 수도권으로 왔다. 이번엔 부천 대학로다" 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

'골목식당' PD가 밝힌 당시 이대 백반집 상황은? "백종원 눈물, 스태프도 같이 울었다"

이대 앞 백반집 찾은 백종원, 계속된 거짓말에 결국 눈물
정우진 PD "백종원 대표 눈물, 같이 울었던 스태프 꽤 많아"


관련기사


 
MHN 포토
한진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