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가볼만한 곳] 2019 수원국제발레축제... 국제 축제로 발돋움
[수원 가볼만한 곳] 2019 수원국제발레축제... 국제 축제로 발돋움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8.0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5년차 맞이... 오는 21일부터 축제 열려
출처: 발레STP협동조합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여름밤 아름다운 몸짓의 향연이 펼쳐지는 '2019 수원국제발레축제'가 펼쳐진다.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주최하고 발레STP협동조합(이사장 김인희)이 주관하는 '2019 수원국제발레축제'가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수원제1야외음악당과 수원SK아트리움에서 열린다.

올해로 5년차를 맞이하는 수원의 대표 축제로, 국내 최정상 여섯 개 민간 발레단(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 SEO(서)발레단, 와이즈발레단, 김옥련발레단)이 주축이 되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특히 이번 축제는 해외발레단(스위스 바젤 발레단, 독일 슈타츠 발레단)을 초청하여 국제 행사로 확장하고 국제적인 발레 공연의 거점으로 만들고자 새로운 시작을 준비한다.

축제에는 일반인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들도 있다. 발레의 친숙함을 전달하기 위한 발레체험교실과 발레 전공자들을 위한 마스터 클래스를 운영한다. 마스터 클래스는 올리비에 루체아(Olivier Lucea) 모나코 왕립발레학교의 수석교사가 진행할 예정이다.

축제 시작 전에는 발레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도록 발레요정과 함께하는 발레체조 '발롱(ballon)' 체험을 시작으로 발레의 역사를 한 눈에 보는 ‘움직이는 발레조각전’과 국내 유명 발레리나들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토슈즈 전시’가 마련된다. 



또한 수원제1야외음악당 분수대를 중심으로 아름다운 조명아래 열리는 ‘아트마켓 & 발레체험존’은 발레복, 소품, 액세서리 등 다양한 발레관련 상품을 만나볼 수 있고 발레의상 입어보기와 토슈즈 신어보기 체험을 통해 발레리나, 발레리노가 되어보는 경험도 할 수 있다.

김인희 이사장은 “지역민을 위한 지역축제를 국제 행사로 확장하여 발레의 저변확대와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만드는데 노력을 하겠다”며 “향후 수원국제발레축제를 국제 교류의 장으로 확장시킬 예정”이라고 각오를 내비쳤다. 

-----------------------------------------------

[수원 가볼만한 곳] 2019 수원국제발레축제... 국제 축제로 발돋움

올해 5년차 맞이... 오는 21일부터 축제 열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