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 백반집' 충격적 근황 "사장님, 싸울 준비중이다" 악의적 편집 주장
'이대 백반집' 충격적 근황 "사장님, 싸울 준비중이다" 악의적 편집 주장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8.0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 앞 백반집, 7일 방송된 솔루션 이후 근황
'골목식당' 악의적 편집 주장..."사장님 지금 싸울 준비중"
출처: 유튜브
출처: 유튜브 채널 '임대표의 맛집 탐방' / 이대 앞 백반집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을 눈물짓게 한 이대 백반집이 악의적 편집을 주장하며 '골목식당' 제작진을 비판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임대표의 맛집 탐방'에는 이대 앞 백반집의 최근 근황을 담은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의 촬영 시기는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기습 방문과 솔루션을 끝낸 후로, 채널 운영자는 백반집을 직접 방문한 후기를 전했다.

유튜버는 제육볶음을 시식한 뒤 "불편한 맛은 아니다. 야채의 식감이 살아있다"고 평했고, 순두부 찌개를 먹은 뒤에는 "매콤한 맛이 없다. 간도 안 되어있다" 고 지적했다.

식사를 마친 뒤 계산을 기다리던 그때, 현금 영수증을 요구하는 손님이 나타났다. 여자 사장은 해당 손님에게 "바쁠 때는 카드로 하시지. 그리고 지금 사장님이 아들때문에 안 계셔서 정신이 없는 상황이다" 라며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이대 앞 백반집 편

이후 손님이 가게 밖으로 나가자마자 "노인네가 현금 영수증을 뭐하러 하려고 하나"라며 뒷담화를 해 충격을 안겼다.

식당 점원은 유튜버와 이야기를 나누며 "방송 후에 솔루션을 두 번 했다. 방송에 나온 말들 때문에 충격을 많이 받았다"며 "나쁜 것만 골라서 나갔다. 사람을 아주 사기꾼으로 만들었다"며 답답함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우리 사장님은 지금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 할말 많다. 저도 벌벌 떨었다. 테러 당할까봐" 라고 밝혀 다시 한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이대 백반집은 대중의 공분을 샀다. 네티즌들은 "역시 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다" "현금영수증 발매 안 해주는 건 불법이다" "방송이 과했던 게 아니라 오히려 편집으로 덜어낸 것 일 수도 있다"라며 이대 백반집의 태도를 비판했다.

 

---------

'이대 백반집' 충격적 근황 "사장님, 싸울 준비중이다" 악의적 편집 주장

이대 앞 백반집, 7일 방송된 솔루션 이후 근황
'골목식당' 악의적 편집 주장..."사장님 지금 싸울 준비중"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