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이 정도 퀄리티가?"...백종원 파스타 '강불파' 레시피
"집에서 이 정도 퀄리티가?"...백종원 파스타 '강불파' 레시피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8.1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호동 불고기 파스타, 일명 강불파의 레시피를 백종원이 직접 소개한다.
백종원의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에서 강식당3 화제의 메뉴 강불파의 재료, 요리과정을 담았다.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tvN의 예능 프로그램 '강식당3'의 화제의 메뉴 '강불파'(강호동 불고기 파스타)의 레시피를 백종원이 직접 알려줬다. 백종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통해서 강불파의 재료와 요리과정을 간단하게 설명했다.

실제 강식당에 나왔던 강불파(강호동 불고기 파스타)와 지금 알려주는 레시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왜냐하면 방송에 나왔던 강불파는 영업을 위한 레시피이기 때문이다. 강식당에서는 파나 마늘로 기름을 내놓은 게 많다. 따라서 집에서 똑같이 할 수는 없다. 최대한 집에서도 비슷한 맛을 낼 수 있는 레시피를 백종원이 소개한다.

[주의 사항]
1. 소스와 면을 동시에 조리해야 하기 때문에 초보자는 어려울 수 있다. 따라서 초보자는 동시에 만들지 말고 면을 먼저 준비한 다음 소스를 만들고 그 위에 준비된 면을 사용하는 것이 낫다. 파스타 면은 시간이 지나도 잘 불지 않기 때문에 괜찮다.

2. 면을 끓인 물, 즉 면수를 버리면 안 된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재료 손질]

우선, 레시피에서는 칼국수 면을 사용해서 만들지만 파스타 면을 사용해도 무방하다.

 

1 파, 마늘 손질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중요한 것은 마늘이다. 파스타이기 때문에 간마늘을 사용하는 것은 되도록 추천하지 않는다. 생마늘을 칼등으로 쳐서 으깬 것을 사용하는 것이 식감을 위해서 제일 좋다. 그렇지만 집에 정말 간마늘 밖에 없다면 써도 된다. 1인분 기준으로 으깬 마늘 두 숟갈 정도가 적당하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파는 반으로 갈라서 잘게 썰어준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올리브유로 파와 마늘 기름을 내는 것이다. 집에서 쓰는 밥 숟가락으로, 마늘 2 큰술(30g)과 2 두 큰술(30g)이 적당하다. 기름을 낼 때 사용하는 파와 마늘의 양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적당히 맛을 내는 것이 포인트이다.

불고기 파스타이기 때문에 소고기가 필요하다. 마트에서 불고기 거리를 사서 사용하면 되고, 냉동된 것을 사용해도 괜찮다. 불고기 거리의 특징은 얇다는 것이다. 얇은 고기가 익히는 시간도 짧고, 질기지도 않다.

강불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 번째가 파, 마늘 기름을 내는 것이고, 두 번째로 중요한 것이 바로 소스이다.

 

2. 불고기 소스 만들기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소스를 만들 때는 간장, 설탕, 노두유가 필요하다. 노두유는 중국식 볶음 간장으로 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집에 노두유가 없어도 괜찮다. 다만 색이 잘 안 나올 수 있다. 간장과 설탕의 비율은 먼저 1대 1 혹은, 0.5대 1로 하면 된다. 먼저 만들어 보고, 너무 달다 싶으면 양을 줄여서 기호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간장과 설탕을 먼저 섞어서 준비해놓으면 된다.

1인분 기준으로 진간장, 설탕 2 큰술 정도 사용된다. 여기에 노두유 1/2 큰술을 사용하면 색이 진해진다. 노두유가 없다고 치면 설탕과 간장을 섞은 것이 대략 2 큰술 반 정도가 사용된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베트남 고추 혹은 중국 고추, 사천 고추라고도 불리는 고추를 준비해서 미리 부숴준다. 혹시 없다면 이탈리아 고추인 페페론치노를 사용해도 괜찮고 그것마저 없다면, 굵은 고춧가루나 청양 고추를 사용해도 그럴싸하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그리고 후춧가루 아주 조금을 만들어 놓은 소스에 넣어준다.


관련기사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집에 파슬리가 있다면 좋지만 없어도 괜찮다. 그리고 그라나 파다노 치즈가 필요한데, 없으면 그냥 파마산 치즈가루를 사용하면 된다. 파마산 치즈가루를 안 넣으면 기대하는 맛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있어야 한다. 치즈를 넣지 않으면 맛이 없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3. 면 삶기

이제 모든 재료가 준비되었으니, 요리를 시작한다. 먼저 면 삶기부터 시작한다. 면을 끓일 때 소금을 약간 넣어준다. 이 약간 짭짤한 물이 바로 면수이다. 이후에 면수를 요리에 활용할 때, 면을 삶은 물을 넣으면 되고, 육수를 사용하면 더욱 좋다. 올리브유를 약간 넣어도 좋다. 물이 끓기 전에 면을 넣으면 안 된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물이 끓으면, 면을 체에 받쳐서 물로 헹궈주고 냄비에 넣는다. 행굴 때, 면을 뒤적거리면 안 된다. 전분물을 제거해서 서로 붙는 것을 방지한다. 헹군 면을 냄비에 넣고 바로 살살 풀어줘야 한다.

 

 

4. 불고기 만들기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면이 끓는 동안 불고기를 준비한다. 올리브유 5 큰술(60g)을 팬에 부어준다. 준비한 대파 1/2컵(20g)과 마늘 6알(30g)을 같이 넣는다. 그리고 나서 불을 켜준다. 주의할 점은 이 때 사용하는 기름은 오직 올리브유만 사용해야 한다. 명색이 이탈리아 음식이기 때문에 지켜줘야 한다.

 

참고로 올리브유는 엑스트라 버진과 퓨어가 있다. 엑스트라 버진은 발화점이 낮아서 튀기는 용도가 아니다. 따라서 보통 외국에서는 발화점이 높은 퓨어를 이용해서 조리를 하고 마무리로 비비거나 향을 줄 때, 올리브유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마늘과 파가 노릇노릇해지면서 파, 마늘 기름이 나오면, 베트남 고추 3개(1g)를 넣고 같이 볶는다. 볶으면서 고추 향이 올라오기 시작하면 불고기용 소고기(80g)를 넣는다. 소고기가 뭉치지 않게 넣으면서 잘 펴주는 것이 중요하다. 잘 펼쳐서 고기를 익히다가 고기 색깔이 짙어지며 익을 때, 준비한 간장, 설탕, 노두유로 만든 소스를 3 큰술 반(32g) 넣어준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이제 불을 줄여주고 익히고 있던 면을 같이 넣어준다. 이렇게 소스를 만들면서 그동안 익히고 있던 면을 동시에 넣어주는 것이 쉽지 않다. 따라서 면을 미리 삶아 놓고 소스에 넣어주는 것이 훨씬 쉽다. 그래도 괜찮은 것이 파스타 면은 잘 불지 않기 때문이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면과 소스를 팬에 같이 볶아주며 소스가 면에 잘 스며들도록 잘 섞어준다. 충분히 섞였으면, 여기에 아까 끓인 면수를 넣어준다. 면수 두 국자(90g)을 넣어준다. 면수를 까먹고 버렸다면 그냥 물을 넣어도 된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이제 접시에 옮겨 담기만 하면 된다. 젓가락을 이용해서 면을 돌려준다. 면을 넣고 그 위에 볶아진 소스를 부으면 완벽하다. 그 위에 준비한 치즈를 갈아서 넣거나 파마산 치즈가루를 올려준다. 그리고 파슬리를 올려서 색감을 살린다. 파슬리가 없다면 파라도 살짝 올려준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오늘도 대한민국의 자취생들의 밥상을 풍성하게 만들 백종원의 요리가 완성되었다.

 

 

-------------------------------------------------------

백종원 파스타 '강불파' 레시피...불고기로 손쉽게 만드는 이탈리안 파스타

강호동 불고기 파스타, 일명 강불파의 레시피를 백종원이 직접 소개한다.
백종원의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에서 강식당3 화제의 메뉴 강불파의 재료, 요리과정을 담았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