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미술, 10.26] 국립현대미술관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
[오늘의 미술, 10.26] 국립현대미술관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
  • 문화뉴스 서정준
  • 승인 2016.10.26 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바르토메우 마리)과 현대자동차가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을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서울관 내외부에서 개최합니다.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은 한국 전통 건축의 중요한 특징이자 서울관 건축의 핵심 개념인 '마당'을 주제로 기획됐는데요. 서울관은 8개의 전시공간과 내외부에 위치한 6개의 마당 그리고 그 공간들을 연결하여 누구나 동시대 문화예술을 감상할 수 있도록 '열린 미술관'으로 설계, 운영됩니다.

이번 페스티벌은 공간과 공간을 이어주는 통로이자 사람과 사람이 모이는 만남의 장인 '마당'의 의미를 중심으로 서울관 전시 공간과 내외부 마당에서 건축, 현대무용, 현대음악, 문학, 패션, 디자인 등 현대미술을 새롭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동시대 예술장르가 결합된 관객 참여형 문화예술 축제로 진행됩니다.

개막일인 26일 오후에는 시인 고은의 시낭독과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현대음악 작곡가 진은숙이 기획하고, 서울시향 부지휘자 최수열이 직접 리딩하는 첼로 앙상블 공연을 중심으로 기타리스트 이병우, 사운드 아티스트 최태현, 그리고 영상 예술가 장혜연, 김세진이 함께하는 퍼포먼스가 종친부 앞마당에서 진행돼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의 시작을 엽니다.

이외에도 인문학 강연, 사운드 퍼포먼스, '보이드'전과 연계된 건축 답사 프로그램 '보이드 커넥션', 주차장 파티, 관객 참여형 이벤트가 이어진다고 하네요. 또 이밖에도 관람객들이 직접 작품 감상문을 쓰고, 그 중 선택된 설명문을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공유하는 'MMCA, 미술을 쓰다', 전시 중인 작품들에 대한 퀴즈를 태블릿 PC를 이용하여 풀어나가는 'MMCA 프렌즈 배지 이벤트: 미술관 명탐정'등 새로운 형식의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된다고 하니 관심 가져보시면 어떨까요.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김세진 작가 작품 예상 이미지 (1)
   
▲ 김세진 작가 작품 예상 이미지 (2)
   
▲ 서울관 전경
   
 

[글] 문화뉴스 서정준 기자 some@mhns.co.kr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문화뉴스 서정준 | some@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