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뭐길래? '문재인 대통령 허리 숙여 인사한 이유는'
'영화 1987'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뭐길래? '문재인 대통령 허리 숙여 인사한 이유는'
  • 김민정
  • 승인 2019.08.15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1987'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뭐길래? '문재인 대통령 허리 숙여 인사한 이유는'

'영화 1987' 김윤석, "이 영화, 만들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영화 1987이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영화 1987은 '박종철 고문 치사사건'을 다룬 영화이다. 박종철 고문 치사사건은 서울대학교 학생 박종철이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경찰의 고문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전두환정권 말기인 1987년 1월 14일, 경찰은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학생 박종철을 불법 체포하여 고문하다가 사망케 했다. 

이 사건은 공안당국의 조직적인 은폐 시도에도 불구하고 그 진상이 폭로되어 1987년 6월항쟁의 주요한 계기가 됐다. 경찰은 박종철에게 폭행과 전기고문, 물고문 등을 가했다.  박종철은 1987년 1월 14일 치안본부 대공수사단 남영동 분실 509호 조사실에서 사망했다. 같은 달 15일 강민창 치안본부장은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발표했다. 

그는 "냉수를 몇 컵 마신 후 심문을 시작, 박종철군의 친구의 소재를 묻던 중 갑자기 ‘억’ 소리를 지르면서 쓰러져, 중앙대 부속 병원으로 옮겼으나, 12시경 사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부검의(剖檢醫)의 증언과 언론 보도 등으로 의혹이 제기되자 사건발생 5일 만인 19일에 물고문 사실을 공식 시인했다. 수사경관 조한경과 강진규 등 2명을 구속했다.


1987년 5월 18일 광주민주화운동 7주기 추모미사에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김승훈 신부는 박종철 고문치사와 관련된 경찰의 은폐 조작을 폭로했다.

한편 영화 '1987' 하면 떠오르는 인물은 문재인 대통령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박종철 씨 고문치사 사건을 다룬 영화 '1987'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의 방문 사실을 모르고 있던 관객들은 문 대통령이 상영관에 들어서자 환호성을 지르면서 앞다퉈 스마트폰을 꺼내 대통령의 모습을 담았다. 자리에 앉아 영화 상영을 기다리던 문 대통령은 어느 관객이 "대통령님 사랑해요"라고 외치자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관객들에게 다시 한 번 손을 흔들어 보였다.

문 대통령은 영화를 관람하기 전 상영관 옆에 마련된 별도의 공간에서 이들과 20분가량 비공개로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피해가 컸을 텐데 6월 항쟁, 박종철 열사와 관련한 영화를 만들고 이에 흔쾌히 참여해 준 배우들을 만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