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폭로에 직접 입연 꽃자, "이 문제 때문에" 눈시울까지 붉혀
정배우 폭로에 직접 입연 꽃자, "이 문제 때문에" 눈시울까지 붉혀
  • 임현경
  • 승인 2019.08.1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꽃자 SNS
사진=꽃자 SNS

 

[문화뉴스 MHN 임현경 기자] BJ ‘꽃자’가 자신을 둘러싼 성매매 의혹에 대해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15일 BJ 꽃자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과거 내가 이런(성매매)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며 심경을 전했다.

이어  꽃자는 유튜버 정배우에 대해 고소를 진행을 하려는 이유를 정확히 밝혔다.

꽃자는 “정배우가 다른 트렌스젠더에게도 연락을 했다더라. ‘본인에게 피해 가기 싫으면 연락받으라’고 했다. 그건 아닌 것 같다”며 “변명하고 싶지는 않다. 그냥 엄마, 아빠에게 숨기고 싶었다. 방송에서도 이야기했는데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었다”며 잘못된 부분에 대해 시인한 뒤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꽃자는 이어 “성매매는 맞다. 맞으니까 해명할게 없다. 여러분들에게 미안하다. 아니라고 한 내 말을 믿은 여러분에게 미안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꽃자는 또 “방송은 안할 거다. 꼬리표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면서 “이 문제 때문에 다른 트렌스젠더들도 협박을 당했다. 나 하나로만 족해야 한다”고 정배우를 일갈했다.

한편 BJ 꽃자는 1991년생으로 유튜브 구독자 수만 50만명에 달한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