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6일 용띠, 뱀띠, 말띠, 양띠 오늘의 운세는?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8.1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6일 용띠, 뱀띠, 말띠, 양띠 오늘의 운세

오늘의운세

출처:pixabay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8월 16일 용띠, 뱀띠, 말띠, 양띠 오늘의 운세를 소개한다.

▶용띠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지만 한 걸음 물러서서 대응하는 것이 좋다. 오늘은 상황 변동이 다양한 하루가 될 것이다. 살아 생전에 부모님께 효도하라는 말이 문득 떠오른다. 돌아가신 후의 효도는 아무 소용없다.

1940년생 운세: 몸이 있는 곳이 당신의 집이 아니다. 마음이 있는 곳이 바로 당신의 집이다.

1952년생 운세: 당신의 머리가 모르는 눈을 당신의 마음은 가지고 있다. 마음의 눈에 집중하라.

1964년생 운세: 외부로부터 공격을 당하나, 오늘은 아군과 함께 있다. 전혀 두려워할 것 없다.

1976년생 운세: 아버지로부터 생명을 받고, 스승으로부터 생명을 보람 있게 하는 것을 배우는 것이 바로 사람이다.

1988년생 운세: 이기심으로 가지고 사람을 대한다면, 당신 또한 얻는 게 없겠다. 포용력 있게 처신하는 법을 배워라.

 

▶뱀띠

오늘은 직관에 의지해 사람을 상대하기 보다는 그 사람을 면밀하게 살피고 판단하는 게 유리하다. 첫인상보다는 그 사람의 인간 됨됨이를 보고 판단하라. 휴식의 중요성을 깨달아야 한다. 자신만의 휴식방법을 찾는 것이 유리하다.

1941년생 운세: 오늘 누군가 꼬치 꼬치 당신의 일에 관여하려 한다면, 가급적 그대로 받아주는 것이 좋아 보인다.

1953년생 운세: 오늘 하루 노력한 것에 대해서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반드시 보답 받게 될 것이다.

1965년생 운세: 가족과 의견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말고 이성적으로 처리하는 편이 이롭다.

1977년생 운세: 오늘 주식투자는 삼가라. 투자한 돈을 빨리 회수하는 것이 당신에게 유익하다.

1989년생 운세: 가식은 진실하지 못한 것이다. 가식은 좋은 친구가 아니다. 친구를 가려서 사귀어라.

 

▶말띠

당신은 최선을 다해서 살았다고 말하지만, 실제로 백일 중 최선을 다한 날은 하루 이틀 정도 뿐이다. 그걸 가지고 마치 백일 다 최선을 다해서 살았다는 듯이 말하지 마라. 십일만 최선을 다해보라. 상황이 지금보다 몇 배는 좋아질 것이다.

1942년생 운세: 눈앞에 벌어지는 사실에 대해 깊이 고민하지 마라. 그래야 당신이 원하는 걸 찾을 수 있다.

1954년생 운세: 경쟁자의 방해로 약간의 장애가 생길 수 있으나 문제없이 처리할 수 있다.

1966년생 운세: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 진실된 사람의 마음을 보는 법을 배워라.

1978년생 운세: 오늘 노력한 결실을 내일 얻을 수 있다. 결실을 위해서라도 지금은 분발이 필요하다.

1990년생 운세: 재산 증식의 기회가 찾아왔다. 놓치면 후회할 수 있으니 기회를 놓치지 마라.

 

▶양띠

당신은 다른 사람을 위해서 봉사할 준비가 됐다. 이제 당신이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위해서 나서야 할 시기가 온 것이다. 자신의 능력을 믿고 움직이지 마라. 주변 사람의 도움에 적극적으로 호응하여 협력하는 자세로 행동하면 충분하다.

1943년생 운세: 재산문제로 다툼이 있을 수 있으나 당신이 유리한 입장이다.

1955년생 운세: 오랜만에 친구가 찾아오니 극진히 대접하라. 친구의 마음을 상하지 않게 주의하라.

1967년생 운세: 장사하는 사람이 사전에 준비 없이 고객을 상대하면 큰 손해를 볼 수 있다. 명심하고 주의하도록.

1979년생 운세: 비밀스럽게 진행되던 일들이 만천하에 공개되니 마음이 힘들구나. 최대한 막아야 한다.

1991년생 운세: 그동안 골치 아파했던 문제가 해결되니 시원할 것이다. 오늘은 편안히 보내라.

 

출처 : 네이버 포춘 82 제공

------------------------------------------------------

8월 16일 용띠, 뱀띠, 말띠, 양띠 오늘의 운세



 
MHN 포토
박현철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