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자, 불법 성매매? '정배우' 불법행위를 폭로 한 것은 법적인 문제 안되
꽃자, 불법 성매매? '정배우' 불법행위를 폭로 한 것은 법적인 문제 안되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8.1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배우' 법적으로 허용된 범위 안에서 불법행위 '폭로'한 것
'꽃자' 성매매 혐의인정 방송은 안할 것, '정배우'에 대한 고소는 계속해서 진행
출처: 유튜브

[MHN 문화뉴스 진현목 기자] 광복절 하루전인 지난 14일 유튜버 '정배우' 는 꽂자 불법 성매매 과거?! 4년 동안 불법행위한 사건 총정리!! 이하 제목의 방송을 통해을 시청자들에게 폭로했다. 꽃자와의 싸움이 이어지는가운데 정배우는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했고 밝히고자 하는 내용을 전부 말하고 방송을 종료했다. 정배우는 불법행위를 폭로하는 것은 법적인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전하며 당당함을 보여줬다.앞서 정배우는 꽃자가 성매매 업소 출신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꽃자는 사실이 아니라며 정배우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하루가 지난 15일 꽃자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과거 성매매 업소 출신임을 인정했다. “작년에 방송을 시작하면서 이게 언젠가는 터지겠다고 생각했다. 그때 상황을 보고 대처를 잘 해야겠다고 말했었다. 그런데 이번에 터질 거라고 생각 못 했다”라고 라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에게 말할 자신이 없었다. 이를 악물고 아니라고 했다”라며 “내가 인기가 있어서 지키고 싶었다. 유명해지면서 지키고 싶은 게 많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랜스젠더 수술을 빨리 해야 했었다. 그런 일을 한 건 맞다. 도용을 당한 것도 있었다. 내 사진을 가지고 자기라고 숨긴 사람도 있었다. 일단 나는 조금 방송을 하기 전부터 유명했었다. 그런 쪽에서 내 이름을 이야기하면 다 알았었다. 그런 인지도를 이용해 사진을 도용한 사람도 있었다. 부모님이랑 방송하면서 숨기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출처: 꽃자

꽃자는 정배우와 전화통화를 통해 사실을 부인한것에 시청자들은 '거짓말'을 했다는 의견과 이미 지난 과거다 라는 의견이 분분하다. 하지만 꽃자는 정배우에게 사과할 마음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계속 고소를 할 예정이다. 내가 형사처벌도 받을 거다. 그런데 정배우는 다른 트랜스젠더에게도 연락했다. 그런데 그 트랜스젠더가 연락을 무시하니까 본인한테도 피해 가기 싫으면 연락받으라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을 향해 “거짓말로 실망시켜드려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꽃자는 “내 과거가 떳떳하지 않다. 당연히 누가 물어보면 숨긴다. 후회한다. 내 잘못이다”고 말했다. 추후 방송 활동 여부에 대해 “일단 방송은 안 한다. 저는 꼬리표가 붙으면서까지 방송으로 돈 벌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유튜버 정배우에 고소를 진행을 하려는 이유에 대해 "사실과 관련 없는 이야기가 문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매매한 사실은 맞다. 맞으니까 해명할게 없다. 여러분들에게 미안하다. 아니라고 한 내 말을 믿은 여러분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또한 꽃자는 "방송은 안할 거다. 꼬리표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면서 "이 문제 때문에 다른 트렌스젠더들도 협박을 당했다. 나 하나로만 족해야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꽂자, 불법 성매매? '정배우' 불법행위를 폭로 한 것은 법적인 문제 안돼

'정배우' 법적으로 허용된 범위 안에서  불법행위에 대한 꽃자의 거짓말을 '폭로'한 것 
'꽃자' 성매매 혐의인정 방송은 안할 것, 정배우 고소는 계속해서 진행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