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출연진 연극 비매너 논란... 강한나, 오혜원은 사과, 손석구 입장 無
'60일 지정생존자' 출연진 연극 비매너 논란... 강한나, 오혜원은 사과, 손석구 입장 無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8.1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한나, 오혜원, 손석구 연극 '프라이드' 관람서 비매너 행위 논란
강한나, 오혜원 "관객께 피해드려 죄송".... 손석구는 입장표명 없어
출처: MHN l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손석구
출처: MHN l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손석구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연극 관람 매너 논란에 휩싸인 강한나와 오혜원이 개인 SNS를 통해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강한나와 오혜원, 손석구는 지난 15일 연극 '프라이드'에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일명 '관크'(관객 크리티컬. 공연장이나 영화관 등에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한 커뮤니티에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한 강한나, 오혜원, 손석구의 관람태도를 비판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야기됐다.

강한나와 오혜원, 손석구는 웃을만한 장면이 아닌데 웃음을 터트리거나, 기지개를 펴며 다른 관람객의 시야를 방해했으며, 사진기가 관객석을 향할 때는 브이 포즈를 취하는 등 '관크'를 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16일 오전 강한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강한나는 "극중에서 웃음이 날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함께 관람했던 관객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함께 연극을 관람한 오혜원도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다"고 반성의 말을 전했다. 



이번 연극 '프라이드'를 함께 관람하며 '관크' 논란에 휩싸인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은 tvN에서 현재 방영중인 '60일, 지정생존자'에 함께 출연 중이다.

강한나는 대테러팀 분석관 한나경 역으로 주연을 맡고 있다. 오혜원은 청와대 출입 기자 우신영 역을, 손석구는 비서실 선임행정관 차영진 역을 맡고 있다.  

한편 연극 '프라이드'는 성소수자들이 사회적 억압 속에서 자신의 정체성과 자유, 사랑을 찾아가는 용기와 노력을 그린 연극으로, 지난 2008년 영국에서 초연된 후 여러 시상식에서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연극이다.

한국에서는 지난 2014년 초연 이후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어 2019년 세 번째 시즌으로 공연을 이어가고 있다. 

--------------------------------------

'60일 지정생존자' 출연진 연극 비매너 논란... 강한나, 오혜원은 사과, 손석구 입장 無

강한나, 오혜원, 손석구 연극 '프라이드' 관람서 비매너 행위 논란
강한나, 오혜원 "관객께 피해드려 죄송".... 손석구는 입장표명 없어


 
MHN 포토
최윤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