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용역업체 직원 6명 방사능 피폭사고... 2명 이상 증상 나타나 정밀 검사 진행
서울반도체 용역업체 직원 6명 방사능 피폭사고... 2명 이상 증상 나타나 정밀 검사 진행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8.1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당한 6명 중 2명 손가락서 홍반, 통증, 열감 등 국부 피폭으로 인한 증상 발견
원안위, 6~7일, 13~14일 두 번에 걸쳐 서울반도체 조사, 정확한 사고 시기 파악 못해
출처: 서울반도체
출처: 서울반도체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서울반도체에서 용역업체 직원 6명이 방사선에 피폭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16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에서 방사선 피폭 사고가 발생한 것을 파악, 현재 조사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피폭 사고를 당한 6명 중 2명은 손가락에 통증과 홍반 등 이상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선 피폭 사고를 당한 6명의 의심환자는 서울반도체 용역업체 직원으로, 사고 발행 이후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검사 및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2명은 손가락에서 홍반, 통증, 열감 등 국부 피폭으로 인한 증상이 발견되어 정밀 검사를 진행중이다. 나머지 4명은 현재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원자력안전위원회 ㅣ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사고
출처: 원자력안전위원회 홈페이지 ㅣ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사고

지난 6~7일, 13~14일 두 번에 걸쳐 서울반도체를 조사한 원안위는 조사 결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반도체 결함검사용 엑스선(X-ray) 발생 장치의 작동 연동 장치를 임의 해제해 피폭 사고가 일어났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장치 변경으로 기기 내부로 방사선이 방출되었고, 방출된 상태에서 용역업체 직원들이 기기 내부로 손을 넣은 것이 확인됐다. 정확한 사고 발생 시기는 아직 파악되지 못했다. 

한편 원안위는 사고 발생 방사선 발생장치를 사용 정지 조치하고, 조사가 완료된 이후 서울반도체에 대한 행정처분을 결정할 방침이다.

--------------------------------------

서울반도체 용역업체 직원 6명 방사능 피폭사고... 2명 이상 증상 나타나 정밀 검사 진행

사고 당한 6명 중 2명 손가락서 홍반, 통증, 열감 등 국부 피폭으로 인한 증상 발견
원안위, 6~7일, 13~14일 두 번에 걸쳐 서울반도체 조사, 정확한 사고 시기 파악 못해


 
MHN 포토
최윤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