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월드' 다리 절단 사고, 놀이기구 현재 운행 중단
'대구 이월드' 다리 절단 사고, 놀이기구 현재 운행 중단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8.1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이월드 사고 난 허리케인, 운행 중단
출처 : 이월드 홈페이지, '대구 이월드' 다리 절단 사고, 놀이기구 현재 운행 중단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대구 이월드 놀이공원에서 근무하던 20대 아르바이트생이 놀이기구에 다리가 끼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 52분쯤 대구 달서구의 이월드에서 근무 중인 A(24)씨는 ‘허리케인’이라는 롤러코스터 레일에 오른쪽 다리가 끼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당시 A씨는 허리케인 기구 마지막 6번째 칸과 뒷바퀴 공간에 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리케인은 공중에서 360도로 빠르게 회전하는 놀이기구다. 사고가 난 후, 현재는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A씨는 운행 중이던 열차가 되돌아온 뒤에 동료에 의해 발견됐으며, 놀이공원의 큰 음악 소리 등으로 인해 A씨의 구조 요청이 잘 전달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에 의해 지혈된 뒤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접합 수술을 받았지만, 절단 부위 접합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당시 현장 근무자와 이월드 관계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장 매뉴얼 준수 여부 등 관리상 주의의무 위반 여부를 집중 수사하고 있다. 

이월드 관계자는 사고 당사자는 방학을 맞아 아르바이트하던 학생이라며 사고 경위는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구 이월드 측이 절단사고를 당한 직원이 비정규직 아르바이트생이지만 산재보험에 가입돼 있어 산재처리 후, 보험사 조사결과를 거쳐 책임 소재를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고 설명했다. 
-----------------------------------------------------------------------------------------------------

'대구 이월드' 다리 절단 사고, 놀이기구 현재 운행 중단

대구 이월드 사고 난 허리케인, 운행 중단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