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성훈 강아지' 새가족 '양희'와의 일상
나혼자산다 '성훈 강아지' 새가족 '양희'와의 일상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08.1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견을 입양해주세요'라는 말 이전에 '유기견이 생기지 않게 해주세요" 당부
출처 : MBC '나혼자 산다'
출처 : MBC '나혼자 산다', 성훈 반려견 양희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지난 16일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과 반려견 양희의 일상이 방송됐다.

성훈의 새로운 가족인 반려견 '양희'가 소개됐다. 양희는 성훈이 지난 한달 반 동안 임시 보호하며 돌봤던 강아지이다. 양희는 홍역과 피부병을 앓고 있는 아이였고, 임시보호를 위해 성훈이 양희를 데려온 날이 양희의 안락사 날이었다. 

성훈은 "우리나라 법으로 유기견은 한 달 동안의 임시보호 기간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시보호 기간이 끝날 때 쯤 입양을 원하는 분이 나타났다. 그런데 못 보내겠더라. 입양을 원하는 분이 더 건강한 반려견을 원하시더라. 차라리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그때 입양을 결정했다"며 양희를 입양하게 된 일화를 밝혔다.

양희는 폐렴과 피부병, 홍역 후유증으로 틱 장애를 앓고 있었고, 성훈은 양희가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집안 곳곳을 변화 시켰다. 양희의 트라우마를 없애주기 위해 노력하는 성훈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성훈은 양희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수의사는 "양희가 입원했을 때 상태가 좋지 않아 성훈 씨가 임시보호한다고 했을 때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잘키우고 계신 거 같아서 좋아진 것 같다"라며 성훈을 칭찬했다.

주요기사


성훈은 이날 방송에서 "유기견을 입양해주세요'라는 말 이전에 '유기견이 생기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말하고 싶다"라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

나혼자산다 '성훈 강아지' 새가족 '양희'와의 일상

"유기견을 입양해주세요'라는 말 이전에 '유기견이 생기지 않게 해주세요" 당부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