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오 대체 뭐길래, 죽음에 이르기까지... 허리 통증 때문에 마셨다 '섭취 주의'
초오 대체 뭐길래, 죽음에 이르기까지... 허리 통증 때문에 마셨다 '섭취 주의'
  • 김민정
  • 승인 2019.08.1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오 대체 뭐길래, 죽음에 이르기까지... 허리 통증 때문에 마셨다 '섭취 주의'

초오 뭐길래 '화제의 키워드'

초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초오는 각시투구꽃으로 한의학에서 원기를 회복하게 하며 관절염이나 중풍, 당뇨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초오 뿌리에는 독성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이 독성은 식물의 독 중 가장 독한 것으로 아메리칸 인디언들이 화살촉에 바르던 독으로 많이 쓰였다고 한다.

‘초오’라는 약제는 사람에 따라 부정맥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성분을 잘 모르는 건강보조식품, 생약 등을 섭취하기 전 주의해야 한다.

19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후 7시께 서구 한 아파트에서 A(81)씨가 민간요법으로 독초인 초오(草烏)를 달여 먹었다가 구토 등 중독 증상을 보였다. 함께 살던 아들이 이 모습을 보고 A씨를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치료 도중 사망했다.

A씨는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은 뒤 후유증으로 통증에 시달리다 가족 몰래 민간요법인 초오를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죄 관련성이 없어 시신을 유족에게 인도하고 내사 종결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올해 6월 4일에도 광주 서구 자신의 집에서 초오를 명탯국에 넣어 끓여 먹은 B(75)씨가 숨졌다. B씨는 월남전 참전 고엽제 환자로 평소 손발이 저리다는 이유로 종종 초오를 복용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초오는 독성이 강한 만큼 식품원료로 사용하는 것은 불법이고 마비, 어지럼증, 호흡곤란, 중독 증상 등 부작용이 심해 의학계에서도 사용을 자제하는 약재다.

최근에는 몸에 좋다고 알려진 재료로 직접 술을 담그는 ‘홈술족’도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인터넷상에 퍼진 잘못된 정보를 믿고 담근 술로 인해 병원에 입원하거나 심지어 목숨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 만병을 고친다는 만병초로 담근 술을 나눠 마신 동호회원들이 구토와 마비 증세로 병원에 실려가 이슈가 된 적이 있다. 투구꽃 뿌리를 넣은 초오주를 마신 60대 부부의 경우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태에 빠진 사건도 있었다.

심재종 원장은 “과실이나 산약초의 특성을 모른 채 무작정 담그거나 잘못 보관하면 산소나 햇빛에 의해 변질될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독성이 강한 재료를 사용하면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으므로 식용 가능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심 원장은 “아무리 몸에 좋은 약도 지나치게 먹으면 부작용이 생기듯 아무리 좋은 약재로 만든 술도 잘못 마시면 독이 된다”고 말했다.


 
MHN 포토
김민정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