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신익과 심포니 송, 피아니스트 스티븐 허프와 창단 5주년 기념 콘서트 개최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8.2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월 29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출처: 심포니송

[문화뉴스 MHN 김예진 기자] 지휘자 함신익과 심포니 송(Symphony S.O.N.G)이 창단 5주년 기념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오는 8월 29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심포니 송은 다음 세대를 위한 차세대 오케스트라를 시작하고자 2014년 8월 창단됐다. 이후 매년 롯데콘서트홀과 예술의전당에서 수차례의 '마스터즈 시리즈'를 개최하며 정통 클래식 전문 단체로서의 자리를 견고히 잡아가고 있다.

'천원짜리 콘서트', 'The Wing-날개' 젝트 등 광범위한 사회 공헌 연주 시리즈 또한 꾸준히 펼치며 심포니 송은 대한민국의 주요 오케스트라로 발전하고 있다.

지휘자 함신익은 심포니 송의 예술감독이자 예일대 지휘과 교수로 23년 간 재직했다. 미국 유수의 오케스트라를 비롯, 유럽과 남미 등지에서 오케스트라를 이끈 바 있으며 참신하고 도전적인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함신익과 심포니 송이 지난 5년 간 순수 민간 오케스트라로 뛰어난 기량의 젊은 연주자들과 함께 기존에 없던 형태의 오케스트라를 만들어냈다는 점은 큰 의의를 가진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세계적인 예술가인 피아니스트 스티븐 허프와 브람스의 협주곡을 협연해 주목을 받고 있다.

영국 출신의 피아니스트 스티븐 허프는 탁월한 음악적 해석과 균형감으로 전 세계의 연주자와 애호가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연주자다. 그는 화가, 작가로도 활동중이며, 영국의 '더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의 가장 영향력 있는 지식인 20인에 선정된 바 있으며, 클래식 연주자로서는 최초로 '맥아더 펠로우십(MacArthur Fellowship)'을 받아 예술적 지성인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브람스 말년의 여유로움과 사색이 담긴 브람스의 '피아노 협주곡 제2번'과 베토벤이 음악을 통해 구사하는 유머의 방식을 만나볼 수 있는 베토벤의 '교향곡 제8번'을 만날 수 있다.

----------------------------------------------------------------

함신익과 심포니 송, 피아니스트 스티븐 허프와 창단 5주년 기념 콘서트 개최

오는 8월 29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주요기사



 
MHN 포토
김예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